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소통하는 도의원 될 것"

박지헌 국민의힘 충북도당 노동위원장, 제5선거구 예비후보 등록

  • 웹출고시간2022.04.03 16:04:39
  • 최종수정2022.04.03 16:04:39

박지헌(왼쪽) 국민의힘 충북도당 노동위원장이 지난 1일 '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충북도의원 청주시 제5선거구 예비후보 등록을 하고 있다.

[충북일보] 국민의힘 충북도당 박지헌 노동위원장이 "소통하는 도의원이 되겠다"며 6·1지방선거 충북도의원 선거에 출사표를 냈다.

박 위원장은 지난 1일 충북도의원 청주시 제5선거구(분평동, 산남동, 남이면, 현도면)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다.

박 예비후보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청주의 아들 박지헌, 소통하는 도의원 박지헌"이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대한민국의 중심 충북도와 청주시 발전을 위해, 새롭게 도약하는 충북시대를 열어 가겠다고 다짐하며 오늘 이 자리에 섰다"고 말문을 열었다.

박 예비후보는 "28년 국내 기업에서 회사 생활을 통해 쌓은 다양한 실무 경험과 강력한 추진력으로 지역사회 발전과 봉사에도 앞장서 왔다"며 "이제 저는 기업에서 터득한 경영 마인드를 충북도에 접목해 살기좋은 충북, 행복한 도민을 만드는데 일익을 담당하자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도민을 위한 봉사자로서 언제나 지역주민의 심부름꾼으로 어려움을 적극적으로 해결해 나가겠으며 모든 열정을 쏟겠다"고 덧붙였다.

박 예비후보는 △청주 도심 통과 충청권 광역철도 건설 추진 △서원구 문화예술 타운 조성, 문화예술 활동 지원 △서원구 교육 특구 추진 △산남동, 서원경찰서 조기 건립 추진 △분평동 준법지원센터(옛 보호관찰소) 이전 추진 △산남동 도서관 조기 건립 추진 △산남동 동사무소 조기 이전 건립 추진 △초·중·고 공교육 내실화, 인재양성 지원 △충북도 무예 마스터 행사 폐지 △현도면 스마트 공단 조기 완공 추진 △남이면 도시와 농촌이 함께 균형잡힌 충북 △청주교도소 이전 및 신도시 조성 △코로나19극복, 회복과 도약 △촘촘하고 두툼한 복지 확대·국민기초생활보장 생계급여 지원 △모두가 안전한 충북도 등 15개 공약(새롭게 도약하는 충북시대를 여는 박지헌의 다짐)을 제시했다.

/ 특별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3선 불출마 박세복 영동군수 "나설 때보다 물러설 때 중요"

[충북일보] 자신이 나아갈 때와 물러날 때를 명확하게 판단하기란 쉽지 않다. 욕심을 버리는 일도 쉽지 않다. 내가 아니면 안 된다는 고정관념은 욕심이다. 그래서 욕심을 버릴 줄 알고, 물러날 때 물러나는 사람을 만나면 감동한다. 6월 1일 치를 예정인 영동군수 선거에 절대강자로 꼽히면서도 "3선엔 도전하지 않겠다"는 자신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불출마를 선언한 박세복 영동군수를 만났다. ◇만감이 교차할 것 같다. 소감은. "영동군 의회 의원으로 정치에 입문하면서 군수의 직무를 마치는 날까지 오로지 군민을 위해 헌신한다는 사명감으로 군민 여러분의 삶의 질 향상과 영동발전을 위해 노력했습니다. 그동안 부족함이 많은 저를 끝까지 믿어주고, 지지해준 군민께 정말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3선 불출마를 선택한 이유는. "군자는 좌립(坐立)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배웠다. 공직에 나설 때도 중요하지만 물러설 때가 더 중요하다는 말을 평소 가슴 깊이 새기고 있었다. 오직 나만이 영동발전을 이룰 수 있고, 나만이 영동발전을 위해 군수를 해야 한다고 생각하면 그것은 오만이다. 이를 항상 경계해왔다. 솔직히 고민하지 않을 수 있겠나. 하지만 올바른 선택을 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