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종시교육감후보 2차 단일화 성사될까

강미애 후보 "범보수 3자 단일화 추진하겠다"
최태호 이길주 후보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

  • 웹출고시간2022.05.16 14:20:45
  • 최종수정2022.05.16 14:20:45

강미애·최태호·이길주 후보

[충북일보] 오는 19일 공식선거운동 개시를 앞두고 세종시교육감후보 2차 단일화 성사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차 단일화전까지만 해도 교육감 후보가 9명에 이를 정도로 세종시 교육감 선거는 후보 난립양상을 보였다.

하지만 단일화가 이뤄지지 않으면 공멸할 수 있다는데 후보들이 인식을 같이하면서 단일화가 급물살을 탔고 성향과 지지층이 겹치는 후보간 1차 교통정리가 이뤄진 상태다.

중도 보수는 이길주 후보로, 중도 진보는 사진숙 후보로 단일화가 이뤄졌다.

이에 따라 지난 14일 마감된 공식후보등록에 6명이 등록을 마쳤다.

9명의 후보에서 6명으로 일단 좁혀진 상태다.

문제는 현 교육감인 최교진 후보를 제외한 나머지 후보들의 2차 단일화 가능성 여부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공식선거운동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데다 일부 후보는 단일화에 미온적이거나 '마이웨이' 입장을 견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실제 2차 단일화가 성사되겠느냐는 관측이 제기됐다.

이런 가운데 그동안 단일화 논의에 참여하지 않았던 범보수의 강미애 후보가 지난 15일 전격적으로 최태호·이길주 후보와 3자 단일화를 제의하고 나서 막판 2차 단일화 가능성에 불씨를 지폈다.

강미애 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범보수 후보 단일화를 앞장서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강 후보는 "향후 선거운동을 이행하는 과정에 있어 누구보다 일관된 자세와 소통을 기반으로 이길주 후보, 최태호 후보 등과 범보수의 현실적 단일화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강 후보는 "모두 후보등록을 마친 시점에서 외부 단체가 선거에 개입하는 단일화는 진행하지 않겠다"며 "단일화 과정은 실제 선거에 나서는 후보자와 실무책임자 등의 지속적 협의를 거쳐 이루어지는 것이 맞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강 후보는 "범보수를 대표하는 뚜렷한 명분과 의미를 아는 단일 후보가 결정될수 있도록 확실하고 현실적인 단일화 효과를 이끌어 내겠다"고 덧붙였다.

강 후보의 이같은 제안에 최태호 후보측과 이길주 후보는 일단 긍정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최 후보측은 "2차 단일화를 위한 강 후보의 제안을 긍정적으로 받아들인다"며 "공식적인 제안이 오면 응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미 1차 단일화 직후 밝혔듯이 큰 틀에서 범 보수의 단일화에 동의한다"며 "아직 공식적인 제안을 받지 못한 만큼 공식적인 제안이 오면 검토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범보수 후보간 3자 단일화 논의 가능성이 공식선거운동 개시를 앞두고 제기됨에 따라 2차 단일화가 성사되면 교육감선거 판도에 적잖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특별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이범석 예비후보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이범석 예비후보 [충북일보] 국민의힘 이범석 6·1지방선거 청주시장 예비후보는 1992년 36회 행정고시로 공직에 입문했다. 이후 충북도, 옥천군, 기획예산처(현 기획재정부), 행정안전부·안전행정부 등에서 30년 가량 행정 경험을 쌓았다. 근래엔 청주시 부시장을 지내면서 시장 권한대행으로서 시정을 체감하기도 했다. 이 예비후보는 시민과의 소통을 통해 '잘 살고 행복한 청주'를 만들겠다는 공약을 내세우고 있다. ◇출마를 결심하게 된 계기는. "지난 2017년, 2018년도에 청주시장 권한대행과 부시장을 지냈다. 지난해 8월 말 행정안전부 지역발전정책관을 끝으로 정년 6년이나 남은 안정적인 공직을 포기하고 고향 청주 발전에 열과 성을 다 바치기 위해 이번 청주시장 선거에 출마했다. 정년을 다하는 대신 새로운 도전으로 고향 청주 발전을 위해 저의 모든 것을 바쳐야겠다고 다짐했기 때문이다. 청주 미원면 대신리 산골마을에서 태어나고 자랐다. 또한 30년 동안 공직생활을 하며 충북도와 청주시의 요직을 두루 거쳤으며 중앙정부에서 지금의 기획재정부인 기획예산처, 국가균형발전위원회, 행정안전부에서 다양한 행정 경험과 역량을 쌓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