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김영환 충북지사 선거 예비후보 "정책선거 집중 …공과 논란 쟁점될 것 "

충북지사 후보 TV토론 앞두고 입장 밝혀

  • 웹출고시간2022.04.27 17:42:33
  • 최종수정2022.04.27 17:42:33

국민의힘 김영환 충북지사 선거 예비후보가 27일 충북도청 기자실을 찾아 더불어민주당 노영민 예비후보와의 TV토론 등과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

[충북일보] 국민의힘 김영환 충북지사 선거 예비후보는 27일 "어떠한 경우라도 정책선거가 될 수 있도록 인내심을 갖고 임하겠다"고 밝혔다.

김 예비후보는 이날 오후 충북도청 기자실을 찾아 28일 예정된 더불어민주당 노영민 예비후보와의 TV토론을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노 예비후보는 문재인 대통령의 비서실장으로 중요한 역할을 해왔고 저는 윤석열 당선인의 당선에 기여하고 특별고문을 맡고 있어 저와 노 예비후보의 구도를 '윤심'과 '문심'의 대결로 보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의 평가, 윤석열 정부 탄생의 의미, 그 과정 속 공과에 대한 논란은 있을 수밖에 없고 쟁점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저는 광주민주화운동 유공자를 반납하고 '민주 유공자 예우법'을 저지한 사람으로 (노 후보와) 같이 민주화운동했지만 서로 다른 시각을 도민에게 표출하고 토론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역사적으로 의미 있는 논쟁일 것"이라고 부연했다.

또한 "이시종 충북지사 12년 도정을 놓고 계승하고 극복할 것이 무엇인지 논의하는 과정에서 부족한 부분 채우고 잘된 부분 계승하는 전통이 만들어지는 계기가 되는 선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예비후보는 이 지사가 추진해온 카이스트(KAIST) 오송 바이오메디컬 캠퍼스타운 조성에 대해 "제가 발전적으로 계승하는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무예마스터십에 대해선 "제가 이해가 부족하다. 예산의 낭비로 이어지는 가능성은 없는지 좀 더 신중한 판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 / 안혜주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최현호 예비후보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최현호 예비후보 [충북일보] 최현호 청주시 서원구 당원협의회 위원장이 청주시장에 도전한다. 국민의힘 최현호 6·1지방선거 청주시장 예비후보는 앞선 7차례의 지역구 국회의원 선거에선 낙선한 바 있다. 최 예비후보는 오랜시간 청주의 정당인으로서 쌓은 경력과, '늘 시민곁에 있었다'는 점을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청주시장 출마를 결심하게 된 계기는. "정권교체에 이어 청주시정을 교체해 관료들의 권위주의와 불통행정, 탁상행정, 소극행정을 불식하고 언제 어디에서나 시민여러분을 만나는 현장 중심의 적극행정과 소통행정을 구현하고자 한다. 또 시민분들과 무한소통을 통해 민원과 갈등을 사전에 예방하고 시정의 민주성과 투명성을 높이겠다. 그 동안 경험하고 배운 모든 것을 발판으로 청주시의 발전을 획기적으로 앞당기고자 한다. '최현호의 7전8기'는 시민의 희망이며, 청주의 신화가 될 수 있다. 저에겐 청주발전이라는 소명만이 남아 있다. 기회를 주시면 '역시 최현호가 잘하네'라는 말씀이 나올수 있도록 더 많이 뛰고 더 많이 듣겠다." ◇'최현호'의 강점은. "정당 후보의 가장 중요한 요건은 당의 기여도와 당원들과의 소통능력이라고 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