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국민의힘 충북지사 후보 공천 '시끌'

국민통합위 충청본부 김영환·이혜훈에 "아닌 밤중에 홍두깨"
윤사모 충북 회장단 "'생물학적 고향' 내세운 충북팔이 규탄"
김양희·박우양 등 전현직 도의원 "尹과 소통 가능한 김영환 지지"

  • 웹출고시간2022.04.05 20:04:23
  • 최종수정2022.04.05 20:04:23

오는 6.1지방선거를 앞두고 5일 국민의힘 국민통합위원회 충청본부가 국민의힘 충북도당 당사 앞에서 충북지사 낙하산 공천 반대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김용수기자
[충북일보] 국민의힘 충북지사 후보 공천이 시끄럽다. 당협위원장인 국회의원들의 개입이 하향식 공천 논란을 키우며 내홍으로 번질 기세다.

국민의힘 국민통합위원회 충청본부는 5일 국민의힘 충북도당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아닌 밤중에 홍두깨 격으로 불쑥 나타난 못 보던 인사들이, 그동안 고향을 등지고 살아왔던 듣지도 보지도 못했던 자칭 후보들이 경거망동(輕擧妄動)하고 있음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충청본부가 규탄한 인사는 수도권 국회의원 출신인 김영환 예비후보와 이혜훈 예비후보다.

이들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말한 대로 모든 일상은 상식과 공정의 규칙에서 이뤄져야 한다"며 "충북에서 평생 고향 땅을 지키고 살아오며 향토 발전만을 위해 일념 해온 인사들만이 충북지사에 출마할 자격이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덕흠·이종배·엄태영 국회의원의 요청으로 김영환 예비후보가 공천 경쟁에 합류하면서 하향식 공천에 대한 반감도 드러냈다.

충청본부는 "과거에 늘 있었던 낙하산이나 줄 세우기의 관행들을 이번에는 뿌리 뽑아야 한다", "중앙정치에 몰두해오던 이익이나 이권적으로 행동하는 자들은 퇴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윤석열을 사랑하는 모임(윤사모)' 충북 시군별 회장단은 성명을 내 "'생물학적 고향'과 '아버지의 고향'을 내세우며 충북의 아들이니, 딸이니 온갖 견강부회(牽强附會)를 일삼는 김 예비후보와 이 예비후보의 가당찮은 '충북 팔이'를 강력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박덕흠 의원 등 3명을 향해 "충북지사 선거에 대한 부당한 공천 개입을 중단하고 시장·군수와 지방의원 선거의 공정한 경선 관리와 지방선거 승리라는 본연의 역할에 충실하라"고 요구했다.

오는 6.1지방선거를 앞두고 5일 국민의힘 김양희·박우양 등 전현직 도의원들이 도청 브리핑룸에서 김영환 예비후보 지지 선언을 하고 있다.

ⓒ 김용수기자
김 예비후보를 충북지사 선거 후보로 지지하는 선언도 있었다.

김양희 전 충북도의회 의장, 김봉회·엄재창·박한범·임회무·임순묵·윤홍창 전 충북도의원과 박우양 충북도의원은 5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김 예비후보는 과학기술부 장관과 4선 국회의원을 역임하며 국정 전반을 두루 경험했고 올곧은 소신으로 시대정신을 몸소 실천하는 삶을 살아왔다"며 지지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이번 6·1 지방선거는 윤석열 정부의 성패와 직결되는 매우 중요한 선거여서 국민의힘이 승리해야만 대한민국과 충북의 희망을 이뤄나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충북의 비약적 발전과 충북도민의 풍요로운 행복을 위해서는 김영환 예비후보가 가진 깊고 풍부한 경륜, 왕성한 추진력과 통합의 정신이 필수라고 확신한다"며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직접 소통이 가능한 김영환 예비후보를 충북지사로 당선시키면 충북의 역사를 새로 써나갈 수 있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6일까지 충북지사 후보 공천 신청을 받은 뒤 면접을 거쳐 경선에 참여할 후보를 압축한다. 경선은 오는 19~20일 예정돼 있다.

한편 충북지사 출마 가능성이 제기된 윤갑근 전 대구고등검찰청 검사장은 "국민의힘 당원으로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불출마 입장을 밝혔다. / 특별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3선 불출마 박세복 영동군수 "나설 때보다 물러설 때 중요"

[충북일보] 자신이 나아갈 때와 물러날 때를 명확하게 판단하기란 쉽지 않다. 욕심을 버리는 일도 쉽지 않다. 내가 아니면 안 된다는 고정관념은 욕심이다. 그래서 욕심을 버릴 줄 알고, 물러날 때 물러나는 사람을 만나면 감동한다. 6월 1일 치를 예정인 영동군수 선거에 절대강자로 꼽히면서도 "3선엔 도전하지 않겠다"는 자신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불출마를 선언한 박세복 영동군수를 만났다. ◇만감이 교차할 것 같다. 소감은. "영동군 의회 의원으로 정치에 입문하면서 군수의 직무를 마치는 날까지 오로지 군민을 위해 헌신한다는 사명감으로 군민 여러분의 삶의 질 향상과 영동발전을 위해 노력했습니다. 그동안 부족함이 많은 저를 끝까지 믿어주고, 지지해준 군민께 정말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3선 불출마를 선택한 이유는. "군자는 좌립(坐立)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배웠다. 공직에 나설 때도 중요하지만 물러설 때가 더 중요하다는 말을 평소 가슴 깊이 새기고 있었다. 오직 나만이 영동발전을 이룰 수 있고, 나만이 영동발전을 위해 군수를 해야 한다고 생각하면 그것은 오만이다. 이를 항상 경계해왔다. 솔직히 고민하지 않을 수 있겠나. 하지만 올바른 선택을 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