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2.05.25 16:23:02
  • 최종수정2022.05.25 16:23:02

국민의힘 김영환(윗줄 오른쪽 두 번째) 충북지사 후보가 25일 박덕흠(윗줄 왼쪽) 국회의원, 정진석(윗줄 왼쪽 두 번째) 국회부의장, 김승룡 옥천군수 후보와 옥천 전통시장 앞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충북일보] 국민의힘 김영환 충북지사 후보는 충북창업펀드 조성과 수출전략기업 육성 등을 통해 '기업 하기 좋은 충북'을 만들겠다고 25일 밝혔다.

김 후보는 1천억 원 규모의 충북창업펀드 조성을 첫 번째 과제로 제안했다.

김 후보는 벤처기업 창업이나 청년창업을 위한 종잣돈을 충북도와 시·군에 배정하고 기업의 참여를 유도해 매년 250억 원씩 임기 동안 1천억 원의 창업펀드를 조성할 방침이다.

예를 들어 도와 기업이 80억 원을, 청주시 50억 원, 충주시 30억 원, 제천시 20억 원, 8개 군에서 70억 원을 마련하면 목표액 달성은 무난하다는 게 그의 구상이다.

김 후보는 "창업펀드 조성을 통해 벤처기업이나 청년들의 창업에 붐을 일으킬 것"이라며 "창업펀드 조성과 함께 격변하는 수출시장에 대응하기 위한 강한 기업을 육성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새로운 수출마케팅 전략과 정책을 기반으로 새로운 수출분야·수출상품을 선정하고 비즈니스 모델 발굴, 전문컨설턴트 양성, 컨설팅 지원 등을 추진하는 방안도 제안했다.

그는 "중소·중견기업 5천 개를 수출전략화기업으로 선정해 집중 육성하고 750만 명의 한상(韓商),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세계한인무역협회(OKTA) 등과의 네트워크 구축, 외국기업과 제휴 등 수출지역 네트워크를 구축할 방침"이라며 "이를 통해 일자리 창출의 체계적 추진과 일자리 컨트롤 타워 구축 등으로 4년간 10만개의 질 좋은 일자리를 만들고, 청년 일자리 창출 메카로 만들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기업경영이나 경제 분야 정책으로 △충북소상공인진흥원 건립 △소상공인정책과 신설 △충북 일자리재단 설립 △삼성·SK·LG·현대차 등 우수기업 60조 투자유치 △ 일 생활균형 지원 조례 제정 △충청권 지방은행·착한은행 설립 추진 △1명당 개인소득 4만 달러를 넘어 5만 달러 시대 준비 △창업하기 좋은 스타트업의 천국 건설 등을 약속한 바 있다. / 특별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