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증평·괴산군수 선거 '컷오프' 전화위복?

무소속 출마 줄이어

  • 웹출고시간2022.05.04 16:04:43
  • 최종수정2022.05.04 16:04:43
[충북일보] 증평군수와 괴산군수 선거가 무소속 출마가 이어지면서 다자 대결 구도를 띠고 있다.

증평군수 선거는 더불어민주당 이재영(58·전 증평부군수) 후보, 국민의힘 송기윤(69·재경증평군민회장) 후보, 무소속 민광준(60·전 증평군 경제개발국장)·윤해명(55·증평군재향군인회장) 후보 등 4파전으로 치러지고 있다.

괴산군수 선거는 민주당 이차영(60·괴산군수) 후보, 국민의힘 송인헌(66·전 충북도 혁신도시관리본부장) 후보, 무소속 정성엽(62·전 충북도 보건복지국장) 후보 등 3파전이다.

이 가운데 무소속 후보 3명은 모두 특정정당에서 컷오프(공천 배제)로 공천에서 탈락하고 탈당했다.

무소속으로 예비후보 등록하고 출마를 선언한 증평군수 민광준·윤해명 후보와 괴산군수 정성엽 후보는 국민의힘 공천 과정에서 컷오프됐다.

이들은 컷오프되면서 당내 경선에 나서지 못했다.

증평군수 민주당 후보 경선에는 공천장을 거머쥔 이재영 후보를 비롯해 김규환(65·전 증평새마을금고 이사장)·연종석(49·전 충북도의회의원) 예비후보가, 국민의힘 후보 경선에는 공천을 받은 송기윤 후보를 비롯해 엄대섭(59·증평새마을금고 이사장)·최재옥(67·전 충북도의원) 예비후보가 각각 나섰다.

국민의힘 괴산군수 후보 경선은 이뤄지지 않았다.

경선룰과 당원선거인명부 유출 논란으로 경선이 진행되지 못하고 송인헌 후보가 단수 추천을 받으면서 정성엽 후보와 이준경(59·전 충북도 농업정책과장) 예비후보는 컷오프 직후 탈당했다.

공직선거법 57조의2(당내경선의 실시)는 '경선후보자로서 당해 정당의 후보자로 선출되지 않은 자는 당해 선거의 같은 선거구에선 후보자로 등록될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다.

민주당과 국민의힘 증평군수 경선에서 낙선한 예비후보 4명은 이 규정에 묶여 이번 선거를 접어야 했다.

그러나 컷오프된 예비후보는 사정이 다르다.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할 수 있어서다.

민광준·윤해명(이상 증평)·정성엽(괴산) 후보가 이런 사례로 경선에 참여하지 못한 컷오프 후보들로서는 전화위복인 셈이다.

공천 낙천의 아픔을 딛고 본선거에서 반전을 노릴 수 있는 기회가 있어서다.

본선거에 나설 수 없는 경선 낙선자와 달리 컷오프 예비후보자에게는 이처럼 출마의 문이 열려 있다.

정당의 선택을 받은 후보가 웃을 것인지, 아니면 경선에도 나서지 못한 아픔을 딛고 절치부심한 무소속이 반란을 일으킬 수 있을지 이번 선거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 특별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최현호 예비후보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최현호 예비후보 [충북일보] 최현호 청주시 서원구 당원협의회 위원장이 청주시장에 도전한다. 국민의힘 최현호 6·1지방선거 청주시장 예비후보는 앞선 7차례의 지역구 국회의원 선거에선 낙선한 바 있다. 최 예비후보는 오랜시간 청주의 정당인으로서 쌓은 경력과, '늘 시민곁에 있었다'는 점을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청주시장 출마를 결심하게 된 계기는. "정권교체에 이어 청주시정을 교체해 관료들의 권위주의와 불통행정, 탁상행정, 소극행정을 불식하고 언제 어디에서나 시민여러분을 만나는 현장 중심의 적극행정과 소통행정을 구현하고자 한다. 또 시민분들과 무한소통을 통해 민원과 갈등을 사전에 예방하고 시정의 민주성과 투명성을 높이겠다. 그 동안 경험하고 배운 모든 것을 발판으로 청주시의 발전을 획기적으로 앞당기고자 한다. '최현호의 7전8기'는 시민의 희망이며, 청주의 신화가 될 수 있다. 저에겐 청주발전이라는 소명만이 남아 있다. 기회를 주시면 '역시 최현호가 잘하네'라는 말씀이 나올수 있도록 더 많이 뛰고 더 많이 듣겠다." ◇'최현호'의 강점은. "정당 후보의 가장 중요한 요건은 당의 기여도와 당원들과의 소통능력이라고 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