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기자협회 여론조사>충북 민심 '문심' 보다 '윤심'

충북기자협회 충북 정치현안 조사
국민의힘 김영환, 오차범위 밖 민주당 노영민 앞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방문 직후 실시
정당 지지도와 사실상 '판박이'
새정부 국정 수행 평가 등 향후 표심 작용

  • 웹출고시간2022.05.04 00:00:01
  • 최종수정2022.05.04 00:00:01
[충북일보] 민선 8기 충북지사 선거 후보 적합도 조사에서 국민의힘 김영환 예비후보가 더불어민주당 노영민 예비후보를 크게 앞섰다.

충북기자협회가 에이스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1일까지 2일간 충북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녀 1천4명을 대상으로 한 '6·1 지방선거 충북 정치현안 여론조사'에서 김 예비후보는 전체 응답자의 52.9%, 노 예비후보는 37.0%의 지지를 받았다.

김 예비후보는 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특별고문, 즉 윤 당선인의 특별고문을 맡고 있어 '윤심(尹心)'을 대변하는 주자로 꼽힌다.

반면 노 예비후보는 문재인 대통령의 비서실장을 2년여간 수행한 최측근으로 '문심(文心)'으로 대표된다.

적합도 조사에서 김 예비후보와 노 예비후보와의 격차는 15.9%p, 오차범위(표본오차 ±3.1%) 밖이다.

기타 다른 후보는 2.5%, 지지 후보 없음은 4.0%, 잘 모름은 3.5%였다.

두 후보의 응답률 차이는 성별·연령별·지역별 조사에서 그대로 드러났다.

김 예비후보는 남성(55.8%)과 여성(50.0%) 모두 높은 지지를 받았다.

반면 노 예비후보는 30%대(남성 36.3%, 여성 37.6%)에 머물렀다.

연령별로는 △20대(노 예비후보 39.6%, 김 예비후보 41.4%) △30대(43.8%, 46.7%) △40대(42.6%, 47.9%) △50대(43.7%, 48.0%) △60대 이상(25.7%, 67.0%)로 노 예비후보는 30~50대에서 고른 지지를 받고 있었다. 김 예비후보는 60대 이상에서 높은 지지를 받았다.

지역별로는 △충주·제천·단양(노 예비후보 30.2%, 김 예비후보 60.6%) △증평·진천·음성(29.0%, 58.5%) △보은·옥천·영동·괴산(39.4%, 51.0%) △청주(41.6%, 48.5%)로 김 예비후보가 상대적으로 모든 지역에서 노 예비후보를 앞섰다.

김 예비후보는 지지 후보와 상관없이 당선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서도 55.0%의 응답률을 얻어 36.7%인 노 예비후보를 앞섰다. 격차는 18.3%p로 적합도 격차보다 컸다.

이번 여론조사는 거대 양당 후보가 확정된 후 처음 진행됐는데 지난달 29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충북 방문 직후여서 '윤심(尹心)'이 지지도에 영향을 줬을 것으로 풀이된다.

정당 지지도에 대한 질문에는 응답자의 50.5%가 국민의힘을, 35.4%가 민주당을 선택했는데 두 예비후보의 적합도에 대한 응답률과 큰 차이가 없었다.

'지지 정당 없음'은 9.1%였다.

이에 따라 오는 10일 출범하는 윤석열 정부의 국정 수행에 대한 평가가 충북지사를 선택하는 표심으로 이어질 수 있다.

오는 19일 공식선거운동이 시작되면 선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만큼 두 후보의 정책 공약과 실현가능성 등에 대한 유권자의 평가 역시 표심으로 표출될 수 있다.

이번 여론조사는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자동응답(ARS) 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피조사자는 무선·휴대전화 가상번호(81.3%)와 유선·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18.7%)를 통해 선정됐다

응답률은 3.0%(무선 6.8%, 유선 0.9%),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오차 보정은 지난 3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인구통계 기준 셀가중 방식으로 성별·연령대별·권역별 가중치 부여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누리집을 참조하면 된다.

/ 특별취재팀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최현호 예비후보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최현호 예비후보 [충북일보] 최현호 청주시 서원구 당원협의회 위원장이 청주시장에 도전한다. 국민의힘 최현호 6·1지방선거 청주시장 예비후보는 앞선 7차례의 지역구 국회의원 선거에선 낙선한 바 있다. 최 예비후보는 오랜시간 청주의 정당인으로서 쌓은 경력과, '늘 시민곁에 있었다'는 점을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청주시장 출마를 결심하게 된 계기는. "정권교체에 이어 청주시정을 교체해 관료들의 권위주의와 불통행정, 탁상행정, 소극행정을 불식하고 언제 어디에서나 시민여러분을 만나는 현장 중심의 적극행정과 소통행정을 구현하고자 한다. 또 시민분들과 무한소통을 통해 민원과 갈등을 사전에 예방하고 시정의 민주성과 투명성을 높이겠다. 그 동안 경험하고 배운 모든 것을 발판으로 청주시의 발전을 획기적으로 앞당기고자 한다. '최현호의 7전8기'는 시민의 희망이며, 청주의 신화가 될 수 있다. 저에겐 청주발전이라는 소명만이 남아 있다. 기회를 주시면 '역시 최현호가 잘하네'라는 말씀이 나올수 있도록 더 많이 뛰고 더 많이 듣겠다." ◇'최현호'의 강점은. "정당 후보의 가장 중요한 요건은 당의 기여도와 당원들과의 소통능력이라고 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