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영동군, 충북도의원 감축은 농촌 균형발전 깨는 처사

충북도에 불만의 화살

  • 웹출고시간2022.04.26 18:00:24
  • 최종수정2022.04.26 18:00:24
[충북일보]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공직선거법 개정을 통해 광역의원 선거구를 새로 획정한 가운데 의석수 1석을 잃은 영동군이 농촌 균형발전을 우려하는 목소리를 내면서 충북도에 불만의 화살을 날렸다.

군은 26일 보도 자료를 통해 "소멸 위기에 처한 농촌의 현실을 도외시한 선거구 획정을 우려한다"며 "인구 감소로 소멸 위기에 처한 시·군의 정치적 목소리는 더 작아질 수밖에 없게 됐고, 농촌의 균형발전 기회도 사라졌다"고 도의원 감축에 불만을 나타냈다.

이 지역은 그동안 도의원 2명을 선출했으나, 인구수가 4만5천984명에 그쳐 이번 지방선거부터 1명만 뽑아야 하는 처지다. 인근 옥천군은 감축 대상 지역이었으나 가까스로 5만 명을 유지해 현행대로 2명의 도의원을 뽑는다.

이에 군은 "인구 편차만을 기준으로 선거구를 획정해 도시는 광역의원 수가 늘고, 농촌은 1명으로 줄어든 곳이 많아져 소멸 속도도 더 빨라질 것"이라며 "행정구역과 면적 등 비인구적 요소를 고려한 선거구 획정이 절실하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지역 대표성을 반영한 농촌 특례조항을 만들어 균형발전을 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방소멸 대응 기금 10조 원을 투자하면서, 인구수 중심의 선거구 획정으로 농촌의 균형발전 기회를 앗아간 건 국민통합에 역행하는 처사라는 점도 강조했다.

특히 군은 이 같은 선거구 획정에 해당 시·군은 사활을 걸고 선제 대응에 나섰으나, 충북도는 뒷짐만 지고 있었다며 서운한 감정을 노골적으로 드러냈다.

군이 나서기 전 충북도에서 먼저 적극적으로 나서야 했다는 논리다. 그러나 충북도는 그동안 이 문제와 관련해 보도 자료 한 줄 내지 않고 먼 산만 쳐다보듯 했다는 게 군의 시각이다.

군의 한 간부 공무원은 "도지사 선거 인원수가 가장 많은 청주시와 현 도지사의 고향인 충주시의 도의원 정수가 늘어나 대응하지 않은 걸까 하는 의심도 들었다"며 "이번 지방선거에서 영동군민의 선택이 어떠할지 매우 궁금하다"고 했다. 영동 / 김기준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최현호 예비후보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최현호 예비후보 [충북일보] 최현호 청주시 서원구 당원협의회 위원장이 청주시장에 도전한다. 국민의힘 최현호 6·1지방선거 청주시장 예비후보는 앞선 7차례의 지역구 국회의원 선거에선 낙선한 바 있다. 최 예비후보는 오랜시간 청주의 정당인으로서 쌓은 경력과, '늘 시민곁에 있었다'는 점을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청주시장 출마를 결심하게 된 계기는. "정권교체에 이어 청주시정을 교체해 관료들의 권위주의와 불통행정, 탁상행정, 소극행정을 불식하고 언제 어디에서나 시민여러분을 만나는 현장 중심의 적극행정과 소통행정을 구현하고자 한다. 또 시민분들과 무한소통을 통해 민원과 갈등을 사전에 예방하고 시정의 민주성과 투명성을 높이겠다. 그 동안 경험하고 배운 모든 것을 발판으로 청주시의 발전을 획기적으로 앞당기고자 한다. '최현호의 7전8기'는 시민의 희망이며, 청주의 신화가 될 수 있다. 저에겐 청주발전이라는 소명만이 남아 있다. 기회를 주시면 '역시 최현호가 잘하네'라는 말씀이 나올수 있도록 더 많이 뛰고 더 많이 듣겠다." ◇'최현호'의 강점은. "정당 후보의 가장 중요한 요건은 당의 기여도와 당원들과의 소통능력이라고 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