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공약 베끼는 김영환…도정 이끌 자격 없어"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 논평 "'준비 안 된 후보'" 비난
김영환 "의료비 후불제 등 독창적 공약" 반박

  • 웹출고시간2022.05.22 15:25:58
  • 최종수정2022.05.22 15:25:58
[충북일보]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이 "국민의힘 김영환 충북지사 후보가 민주당 노영민 충북지사 후보 공약을 표절하고 있다"며 "'준비 안된, 급조된 후보', '밑천 없는 후보'는 충북도정을 이끌 자격이 없다"고 비난했다.

도당은 지난 20일 논평을 내 "김 후보의 '노영민 공약 베끼기'에 분노한다"며 "김 후보의 '노영민 공약 베끼기' 사례는 손가락이 모자랄 정도"라고 지적했다.

김 후보가 베꼈다고 도당이 주장하는 공약은 11건에 이른다.

도당은 "노 후보가 3월 31일 제1공약으로 '모든 신생아에 5년간 월 70만 원의 양육수당을 지급하겠다'고 발표하자, 김 후보는 5월 5일 미취학 아동 월 100만 원 지급을 공약했다가 5월 11일 양육수당 월 100만 원을 60개월간 지급하겠다고 말을 바꿨다"고 주장했다.

또한 "노 후보가 5월 7일 '충북 도내 65세 어르신들에게 생신축하금으로 20만 원을 지급하겠다'는 효도공약을 밝힌 뒤에는 단 몇 시간 만에 본인도 감사효도비 30만 원을 지급하겠다고 주장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4월 13일 노 후보가 '농민수당을 100만 원까지 확대'하겠다고 하자 영세농가 기본소득을 주장(예비공보)했던 김 후보는 5월 16일 돌연 농민수당 100만 원을 지급하겠다고 나섰다"고 부연했다.

도당의 이같은 주장은 지난 20일 CJB청주방송을 통해 방송된 지사 후보 토론회에서도 언급됐다.

노 후보가 김 후보를 향해 "거의 모든 공약을 유사하게 '공약 베끼기'의 부도덕성을 지적하면서다.

김 후보는 이날 토론회에서 "저는 (노 후보 공약에 없는) 출산수당 1천만 원 일시금 지급을 공약했다"며 "첫째아에게 30~200만 원 주는 것은 도내 7개 시·군이 하고 있고 전국적으로도 다양하게 지급하고 있는 것"이라며 공약 베끼기 주장을 반박했다.

김 후보는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도 "선진료 후지불 방식을 도입한 의료비 후불제, 도내 크고 작은 아름다운 호수를 하나의 관광단지로 묶은 '충북 레이크파크' 조성, '문화소비 10×10×10 정책' 등을 열거하며 "저만의 독창적인 공약"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 특별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교육감선거 보수후보 단일화 산파역 이기용 전 충북교육감

[충북일보] 18대 충북교육감 선거에 출마한 보수성향 김진균·심의보·윤건영 후보 3人의 단일화를 이끈 인물로 이기용(77) 전 충북교육감이 주목받고 있다. 이 전 교육감이 보수성향의 후보 3자단일화를 성사시키는데 산파역을 맡았다는 이야기는 16일 기자회견에서 확인됐다. 김진균 후보가 "저와 윤건영 후보가 단일화를 할 수 있게 뒤에서 도와주신 이기용 전 교육감께 감사드린다"며 "그동안 이 전 교육감님의 주도아래 네 차례 협의를 거쳐 추락한 충북교육을 되살리는데 일조하기 위해 사퇴를 결심했다"고 밝히면서다. 윤건영 후보도 "단일화를 이루는 과정에서 조율과 협력을 이끌어주신 이기용 전 교육감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인사하면서 이 전 교육감의 역할을 확인해줬다. 이 전 교육감은 이 자리서 "충북교육청 정문을 나서고 8년 9개월 만에 오늘 처음으로 이곳에 왔다. 감회가 새롭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동안 중립적인 입장에서 충북교육을 지켜보기만 했다는 의미의 발언이다. 그는 "현 교육감께서도 나름대로 소신껏 행복교육을 위해 많은 노력을 했다고 생각한다"면서 "하지만 교육정책 방향이 잘못됐고 공정성이 결여됐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많다"고 보수후보를 지지하게 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