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2.04.10 13:11:11
  • 최종수정2022.04.10 13:11:11
[충북일보] 세종시교육감선거 국면에서 최대 관심사인 후보 단일화논의가 공식적으로 제기됐다.

이에 따라 성향이 비슷한 후보간 단일화 가능성에 촉각이 모아지고 있다.

최태호 세종시교육감 예비후보는 지난 6일 "세종시 교육을 바로 잡기 위한 교육감 후보 단일화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그는"교육감 후보들의 난립으로 현 최교진 교육감이 또다시 어부지리로 세종시교육감에 당선될 가능성이 높다"며 "부도덕하고 무능한 현 교육감을 바꾸기 위해선 세종시교육감 선거에 출마한 모든 후보들이 힘을 모아 세종시 교육을 바로 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정식 후보 등록이 시작되면 단일화는 요원해진다"며 "늦어도 4월 15일까지는 단일화 방안에 대해 협의하고, 4월 말까지는 단일화를 완성해야 한다"며 후보들의 동참을 촉구했다.

앞서 지난 2월 예비후보 등록이 시작된 직후 최태호 예비후보와 송명석 예비후보간 개인적인 만남에서 단일화 얘기가 거론되기는 했지만 단순한 의견교환에 머물렀고, 공식적인 단일화 제안은 이번 교육감선거 국면에서 사실상 처음이다.

이같은 최 예비후보의 제안에 일부 예비후보들은 원론적인 차원에서 동의하고 있지만 교육계 안팎에서는 단일화 성사 여부에 대해서는 반신반의하는 분위기다.

단일화를 주도할 공신력있는 기관을 어디로 선정하느냐는 문제에서부터 단일화방식을 놓고도 후보간 의견조율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되고 있다.

또한 현재 공직선거법 및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된 최교진 교육감의 최종 사법처리가 어떻게 되느냐는 점도 단일화의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

교육계 일각에서는 "원론적인 차원에서는 단일화의 필요성에 동의하면서도 선거 과정에서 다양한 변수가 있어 후보마다 셈법이 제각각인 것 같다"며 "특별한 여건변화가 없는 한 예비후보로 등록한 대부분의 후보가 완주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특별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3선 불출마 박세복 영동군수 "나설 때보다 물러설 때 중요"

[충북일보] 자신이 나아갈 때와 물러날 때를 명확하게 판단하기란 쉽지 않다. 욕심을 버리는 일도 쉽지 않다. 내가 아니면 안 된다는 고정관념은 욕심이다. 그래서 욕심을 버릴 줄 알고, 물러날 때 물러나는 사람을 만나면 감동한다. 6월 1일 치를 예정인 영동군수 선거에 절대강자로 꼽히면서도 "3선엔 도전하지 않겠다"는 자신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불출마를 선언한 박세복 영동군수를 만났다. ◇만감이 교차할 것 같다. 소감은. "영동군 의회 의원으로 정치에 입문하면서 군수의 직무를 마치는 날까지 오로지 군민을 위해 헌신한다는 사명감으로 군민 여러분의 삶의 질 향상과 영동발전을 위해 노력했습니다. 그동안 부족함이 많은 저를 끝까지 믿어주고, 지지해준 군민께 정말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3선 불출마를 선택한 이유는. "군자는 좌립(坐立)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배웠다. 공직에 나설 때도 중요하지만 물러설 때가 더 중요하다는 말을 평소 가슴 깊이 새기고 있었다. 오직 나만이 영동발전을 이룰 수 있고, 나만이 영동발전을 위해 군수를 해야 한다고 생각하면 그것은 오만이다. 이를 항상 경계해왔다. 솔직히 고민하지 않을 수 있겠나. 하지만 올바른 선택을 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