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민주당 청주시장 예비후보 토론회' 없을듯

송재봉·허창원 "유권자 알권리 위해 필요" 제안
한범덕 측 "경선 주체는 당… 당의 룰·일정 따를 것"

  • 웹출고시간2022.04.11 18:14:19
  • 최종수정2022.04.11 18:14:19
[충북일보] 더불어민주당 6·1지방선거 청주시장 예비후보 간 토론은 성사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공천 신청을 한 3명 가운데 송재봉·허창원 예비후보는 토론을 제안했지만, 한범덕 청주시장 측은 '당의 룰'을 따르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송 예비후보는 11일 '역동적인 지방선거 경선을 위한 제언'을 통해 충북도당 공천관리위원회에 "시민의 관심과 참여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참신한 기획이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후보 간 자질과 정책을 검증할 수 있는 다양한 토론의 장이 마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송 예비후보는 "TV토론, 유튜브, 지면토론을 통해 당원과 유권자들에게 민주당의 정체성에 가장 부합하는 인물이 누구인지를 판단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허 예비후보는 송 예비후보보다 앞서 정책토론회를 제안했다.

허 예비후보는 지난 7일 "실종된 청주시민의 '알 권리' 보장을 위해 한범덕·송재봉 청주시장예비후보께 정책토론회를 제안한다"고 말했다.

허 예비후보는 "'청주시장'이라는 막중한 이름을 앞에 두고 유권자들께 후보들이 어떤 정책공약을 갖고 있으며, 어떤 정치를 하겠다는 정치철학은 알려 드려야 하는 것이 마땅한 의무이자 책무라고 여겨진다"며 "정책도, 토론도 횟수를 늘려 유권자들이 후보들의 정책과 비전을 알아볼 시간을 갖도록 해야 한다. 유권자들이 정책과 공약 토론을 보고 후보를 선택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드려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범덕 청주시장 측은 예비후보들 간의 정책토론회는 '의미가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청주시장 공천 방식과 일정 등은 중앙당·도당의 결정사항으로 예비후보들이 좌우할 수 없다는 설명이다.

한 시장 측 관계자는 "경선을 진행하는 주체는 당(黨)"이라고 잘라 말했다.

이어 "예비후보들끼리 토론을 해서 경선 절차를 정하자는 것은 당의 일정하고 상반되는 것"이라며 "예비후보들은 일정이 정해지면 그에 따라야 하는 것이지, '이렇게 하자 저렇게 하자'라고 할 수 있는 사항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컷오프 없이 3명의 예비후보가 경선을 치르게 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당의 일정을 따르겠다"고 덧붙였다.

/ 특별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3선 불출마 박세복 영동군수 "나설 때보다 물러설 때 중요"

[충북일보] 자신이 나아갈 때와 물러날 때를 명확하게 판단하기란 쉽지 않다. 욕심을 버리는 일도 쉽지 않다. 내가 아니면 안 된다는 고정관념은 욕심이다. 그래서 욕심을 버릴 줄 알고, 물러날 때 물러나는 사람을 만나면 감동한다. 6월 1일 치를 예정인 영동군수 선거에 절대강자로 꼽히면서도 "3선엔 도전하지 않겠다"는 자신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불출마를 선언한 박세복 영동군수를 만났다. ◇만감이 교차할 것 같다. 소감은. "영동군 의회 의원으로 정치에 입문하면서 군수의 직무를 마치는 날까지 오로지 군민을 위해 헌신한다는 사명감으로 군민 여러분의 삶의 질 향상과 영동발전을 위해 노력했습니다. 그동안 부족함이 많은 저를 끝까지 믿어주고, 지지해준 군민께 정말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3선 불출마를 선택한 이유는. "군자는 좌립(坐立)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배웠다. 공직에 나설 때도 중요하지만 물러설 때가 더 중요하다는 말을 평소 가슴 깊이 새기고 있었다. 오직 나만이 영동발전을 이룰 수 있고, 나만이 영동발전을 위해 군수를 해야 한다고 생각하면 그것은 오만이다. 이를 항상 경계해왔다. 솔직히 고민하지 않을 수 있겠나. 하지만 올바른 선택을 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