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교육감 보수 양자단일화 윤건영 선출

심의보 승복, 공동선대위원장 맡아 원팀 구성
김진균 후보와 3자단일화 계속 추진

  • 웹출고시간2022.05.13 13:39:44
  • 최종수정2022.05.13 13:39:44

충북교육감선거에 출마한 윤건영(왼쪽)·심의보 예비후보가 양자단일화를 위한 여론조사를 통해 윤건영 후보로 단일화한 뒤 손을 잡고 선거승리를 다짐하고 있다.

ⓒ 이종억기자
[충북일보] 6·1충북교육감선거에 출마한 보수 성향 심의보·윤건영 양자후보단일화 여론조사에서 윤건영 후보가 선출됐다.

심의보·윤건영 충북교육감 예비후보의 단일화를 추진해온 충북교육개혁 교육감 단일후보 선출 추진위원회 김금란 위원장은 13일 오전 청주 율량동 그랜드플라자청주호텔에서 회견을 열어 이같이 발표했다.

김 위원장은 "18대 충북교육감선거에 출마한 심의보·윤건영 예비후보의 단일화는 여론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며 "여론조사결과 충북교육개혁 교육감 단일후보로 윤건영 예비후보가 선출됐다"고 밝혔다.

이어 "추진위원회는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와 한길리서치에 의뢰해 5월 11~12일 이틀 동안 의견을 수렴했다"며 "이 자리에서는 단일후보만 발표하겠다. 여론조사 관련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해달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심의보·윤건영 예비후보는 오는 6월 1일 충북교육감선거에서 승리할 수 있도록 원(one)팀을 꾸려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건영 후보는 단일후보로 선출된 뒤 인사말을 통해 "충북교육 발전을 목표로 3자단일화를 위해 어떻게 힘을 합칠 것인가 함께 고민하는 과정에서 (아쉽지만)양자단일화에 합의하고 마지막까지 약속을 지켜주신 심의보 후보에게 감사드린다"며 "심 후보님과 처음부터 끝까지 했던 서로의 약속과 신의를 지키면서 충북교육계 원로로 모시고 평생 살겠다"고 말했다.

심의보 예비후보는 "여론조사를 통해 윤건영 후보가 단일화 후보로 선정됐다. 드디어 충북교육의 변화를 가져올 기회를 맞이했다"며 "지식과 실천, 인성과 교육행정의 경험을 바탕으로 충북교육을 충분히 발전시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윤 후보에게 축하인사를 건넸다.

심 예비후보는 "김진균 후보도 지금까지 단일화를 하지 않겠다고 한 적이 한 번도 없다"며 "윤건영 후보와 마지막 단일화를 이뤄 충북교육을 변화시키고 발전시켜 주기 바란다"고 3자단일화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그는 "남은 기간 충북교육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며 "오늘(13일) 이후로 윤건영 후보에게 저희 모두의 마음을 담아 응원하고 격려해 기필코 당선시켜 지속가능한 충북교육의 발전을 이뤄내 주기를 기대한다"고 지지자들에게 당부했다.

윤건영 예비후보는 기자회견을 마치고 곧바로 충북도선거관리위원회를 방문, 공식후보등록을 마쳤다.

윤건영·심의보 예비후보는 지난달 29일 양자단일화 합의서에 서명하고 경선방식을 통해 단일후보를 선출할 것을 서약했다.

합의서에는 '충북교육개혁 교육감 단일후보 선출은 여론조사로 하고 결과에 대해 어떠한 이의제기도 않는다. 여론조사는 전문기관 2곳을 선정, 각각 1회 실시한다. 여론조사기간은 공개하지 않는다는 내용이 담겼다.

심·윤 두 후보는 단일후보 선출 결과에 승복하고 탈락한 예비후보는 후보사퇴와 함께 단일후보 선거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아 '원팀'으로서 역할을 수행할 것을 합의했다. / 특별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이범석 예비후보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이범석 예비후보 [충북일보] 국민의힘 이범석 6·1지방선거 청주시장 예비후보는 1992년 36회 행정고시로 공직에 입문했다. 이후 충북도, 옥천군, 기획예산처(현 기획재정부), 행정안전부·안전행정부 등에서 30년 가량 행정 경험을 쌓았다. 근래엔 청주시 부시장을 지내면서 시장 권한대행으로서 시정을 체감하기도 했다. 이 예비후보는 시민과의 소통을 통해 '잘 살고 행복한 청주'를 만들겠다는 공약을 내세우고 있다. ◇출마를 결심하게 된 계기는. "지난 2017년, 2018년도에 청주시장 권한대행과 부시장을 지냈다. 지난해 8월 말 행정안전부 지역발전정책관을 끝으로 정년 6년이나 남은 안정적인 공직을 포기하고 고향 청주 발전에 열과 성을 다 바치기 위해 이번 청주시장 선거에 출마했다. 정년을 다하는 대신 새로운 도전으로 고향 청주 발전을 위해 저의 모든 것을 바쳐야겠다고 다짐했기 때문이다. 청주 미원면 대신리 산골마을에서 태어나고 자랐다. 또한 30년 동안 공직생활을 하며 충북도와 청주시의 요직을 두루 거쳤으며 중앙정부에서 지금의 기획재정부인 기획예산처, 국가균형발전위원회, 행정안전부에서 다양한 행정 경험과 역량을 쌓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