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오제세 충북지사 선거 예비후보 "증평군청 이전 적극 지원"

  • 웹출고시간2022.04.05 16:56:12
  • 최종수정2022.04.05 16:56:12

국민의힘 오제세 충북지사 선거 예비후보가 지난 4일 증평지역 공약발표·정책간담회를 가진 뒤 증평군청 이전 적극 지원 등을 공약하고 있다.

[충북일보] 국민의힘 오제세(사진) 충북지사 선거 예비후보는 5일 "증평군청을 이전하겠다는 주민들의 뜻을 적극 수용하고 이를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오 예비후보는 전날 증평지역 공약발표·정책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교통대 증평캠퍼스 활용방안을 논의한 뒤 이같이 공약했다고 밝혔다.

오 예비후보는 "현재 증평군청사는 늘어나는 교통량으로 매우 혼잡해 주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어 교통대 증평캠퍼스 자리로 이전하자는 여론이 나오고 있다"며 "경찰서 이전과 충북대 단과대학 유치, 그밖에 다른 관공서 유치 등과 함께 검토할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송산지구 주변 공동주택 건설로 제기된 초등학교 신설에 대해서는 "어떠한 방법이 최선인지를 학부모들과 논의를 거쳐 신설을 하거나 또는 삼보초등학교가 학생 수가 적기 때문에 이전을 검토하는 것도 또 다른 해결방안이 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오 예비후보는 "증평을 시작으로 도내 각 시·군을 직접 찾아 지역 현안에 대해 주민들의 의견을 들을 예정"이라며 "현장 목소리를 담아 정책에 반영하겠다"고 전했다. / 특별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3선 불출마 박세복 영동군수 "나설 때보다 물러설 때 중요"

[충북일보] 자신이 나아갈 때와 물러날 때를 명확하게 판단하기란 쉽지 않다. 욕심을 버리는 일도 쉽지 않다. 내가 아니면 안 된다는 고정관념은 욕심이다. 그래서 욕심을 버릴 줄 알고, 물러날 때 물러나는 사람을 만나면 감동한다. 6월 1일 치를 예정인 영동군수 선거에 절대강자로 꼽히면서도 "3선엔 도전하지 않겠다"는 자신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불출마를 선언한 박세복 영동군수를 만났다. ◇만감이 교차할 것 같다. 소감은. "영동군 의회 의원으로 정치에 입문하면서 군수의 직무를 마치는 날까지 오로지 군민을 위해 헌신한다는 사명감으로 군민 여러분의 삶의 질 향상과 영동발전을 위해 노력했습니다. 그동안 부족함이 많은 저를 끝까지 믿어주고, 지지해준 군민께 정말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3선 불출마를 선택한 이유는. "군자는 좌립(坐立)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배웠다. 공직에 나설 때도 중요하지만 물러설 때가 더 중요하다는 말을 평소 가슴 깊이 새기고 있었다. 오직 나만이 영동발전을 이룰 수 있고, 나만이 영동발전을 위해 군수를 해야 한다고 생각하면 그것은 오만이다. 이를 항상 경계해왔다. 솔직히 고민하지 않을 수 있겠나. 하지만 올바른 선택을 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