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국민의힘 괴산·보은·단양군수 공천 후폭풍

충북도당 공관위 등 "박덕흠·엄태영 의원 공관위 매도"
이준경·정성엽 예비후보 "명부 유출…공정·상식 무너져"

  • 웹출고시간2022.04.25 20:00:34
  • 최종수정2022.04.25 20:00:34

국민의힘 박홍준 충북도당 공천관리위원회 위원(왼쪽)과 허민규 운영위원 겸 홍보위원장이 25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공천 논란과 관련해서 입장을 표명하고 있다.

ⓒ 김용수기자
[충북일보] 국민의힘 괴산·보은·단양군수 후보 공천을 놓고 불거진 경선 개입 논란이 연이은 폭로전으로 이어지며 6·1 지방선거 판을 흔들고 있다.

국민의힘 충북도당 공천관리위원회(위원장 정우택)와 운영위원회, 청년위원회는 25일 오전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박덕흠·엄태영 국회의원을 향해 공관위에 대한 부당 간섭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허민규 도당 운영위원은 이 자리에서 "박 의원과 엄 의원은 중앙당의 지침에 반하는 본인들의 의견이 반영되지 않자 도당 공관위의 적법성을 깎아내리고자 거짓된 정보와 근거 없는 일방적 주장을 언론에 발표해 마치 사실인 것처럼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 정도가 지나쳐 중앙당의 눈과 귀까지 막아버렸기에 진실을 바로잡고자 한다"며 "운영위 구성원들은 선거·공천 심사에 부당 개입하는 몰상식한 의원들의 자성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중앙당에서 하달 받은 공천 심사 기준은 △경선 공천은 3배수 이내 △3번 이상 동일 선거·선거구 낙선자 경선 배제 △본인과 자녀, 배우자 성 비위 및 물의를 야기한 자 경선 배제"라며 "공관위는 중앙당의 정확한 지침과 지역 대리인을 통한 객관적 판단에 따라 공천심사에 임해 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괴산군수 경선과 관련 송인헌 예비후보는 이미 괴산군수 선거에서 3차례 낙선해 중앙당 기준을 적용해 공천 배제를 결정한 것이고 보은군수 경선은 공천 신청자 6명에 대해 심사용 여론조사자료 기준으로 순위에 따라 3명을 경선대상에 포함하고 3명을 배제하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허 위원은 "단양군수 단수 공천은 현 군수가 상당히 앞서는 것으로 나왔고 엄 의원이 추천한 공관위원이 '직접 여론조사대로 현 군수를 단수공천 하는 것이 맞다'고 강력히 주장해 나머지 위원들도 이견 없이 만장일치로 단수 공천을 결정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덧붙여 "공관위는 객관적 기준과 중앙당의 기준을 정확히 적용했고 의결과정의 절차적 정당성·민주성을 철저히 준수했다"며 "지금까지 해온 과정에서 어떠한 부끄러움이나 주관적 사견을 갖고 공천심사에 임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도당 청년위원회는 이 자리에서 "지난 21일 운영위원회에서 엄 의원은 청년 공관위원을 가리키며 '아무 것도 모르는 80년생 애들을 데려다 놓고 무슨 공관위냐'며 비하발언을 서슴지 않았다"며 "충북과 전국 청년 당원을 비롯한 이 땅의 80년대 청년세대에게 진심 어린사과와 함께 의원직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국민의힘 괴산군수 공천에서 탈락한 이준경·정성엽(오른쪽)예비후보가 25일 국민의힘 충북도당 앞에서 선거인명부 유출 문자메시지와 대화 녹취록을 공개하고 있다.

ⓒ 김용수기자
이준경·정성엽 괴산군수 예비후보는 이날 도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공정하게 관리돼야 할 당원 대상 여론조사 선거인 명부가 송 예비후보에게 유출되는 매우 중대한 사건이 벌어졌다"고 호소했다.

이들은 보은·옥천·영동·괴산당협위원장인 박 의원을 겨냥해 "당원 명부는 당협위원장 허락 없이는 유출될 수 없는 구조로 당협위원장 개입 의혹을 지울 수 없다"고" 명부 유출과 관련해 송 예비후보도 피해자라고 했는데 선거를 세 번씩이나 치른 경험이 있는 사람이 왜 몰랐나, 왜 바로 신고하지 않았느냐"며 따지기도 했다.

한편 박덕흠·이종배·엄태영 의원은 지난 21일 보도자료를 내 "도당을 독단과 독선으로 사당화하고 불공정과 비상식의 공천을 자행하는 정우택 도당위원장은 즉각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도당 공관위의 독단과 독선의 졸속 밀실 공천을 더 이상 좌시할 수 없다"며 "(정 위원장이) 임의적 공관위원 인선으로 공관위를 독단적으로 구성하고 졸속으로 운영하며 '부실 공천'을 양산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 특별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최현호 예비후보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최현호 예비후보 [충북일보] 최현호 청주시 서원구 당원협의회 위원장이 청주시장에 도전한다. 국민의힘 최현호 6·1지방선거 청주시장 예비후보는 앞선 7차례의 지역구 국회의원 선거에선 낙선한 바 있다. 최 예비후보는 오랜시간 청주의 정당인으로서 쌓은 경력과, '늘 시민곁에 있었다'는 점을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청주시장 출마를 결심하게 된 계기는. "정권교체에 이어 청주시정을 교체해 관료들의 권위주의와 불통행정, 탁상행정, 소극행정을 불식하고 언제 어디에서나 시민여러분을 만나는 현장 중심의 적극행정과 소통행정을 구현하고자 한다. 또 시민분들과 무한소통을 통해 민원과 갈등을 사전에 예방하고 시정의 민주성과 투명성을 높이겠다. 그 동안 경험하고 배운 모든 것을 발판으로 청주시의 발전을 획기적으로 앞당기고자 한다. '최현호의 7전8기'는 시민의 희망이며, 청주의 신화가 될 수 있다. 저에겐 청주발전이라는 소명만이 남아 있다. 기회를 주시면 '역시 최현호가 잘하네'라는 말씀이 나올수 있도록 더 많이 뛰고 더 많이 듣겠다." ◇'최현호'의 강점은. "정당 후보의 가장 중요한 요건은 당의 기여도와 당원들과의 소통능력이라고 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