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2.04.12 14:34:13
  • 최종수정2022.04.12 14:34:13
[충북일보] 민주당 구상회 보은군수 예비후보가 12일 농업·행정·관광 분야 공약을 발표했다.

구 예비후보는 이날 유인물을 통해 "지난 12년간 농업은 늘 정책의 후 순위로 밀려나 있었고, 군민이 농업부터 살리라고 외쳤지만 외면받았다"며 "군의 근간인 농업부터 살리기 위해 스포츠에 투입하던 예산을 농업으로 돌려 투자하겠다"고 했다.

행정 분야에 관해선 "군민의 목소리를 외면하는 불통 행정이야말로 가장 나쁜 자치행정이다"며 "먼저 군민이 참여하는 예산 편성제를 시행하고, 주기적으로 군의 크고 작은 회의를 유튜브로 생중계하는 시스템을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소통을 통해 군민의 목소리에서 답을 찾겠다는 의미다.

그는 "군은 그동안 관광은 속리산에만, 스포츠는 보은읍에서만 하는 따로 국밥식 개발로 엄청난 예산을 투입했으나 별반 경제 효과를 내지 못했다"며 "용인민속촌처럼 테마가 있는 대규모 놀이시설을 보은읍 인근에 조성해 경제를 살리고, 관광과 스포츠도 살리는 정책을 실현하겠다"고 강조했다.

보은 / 김기준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지사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김영환 예비후보

충북지사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김영환 예비후보 ◇충북지사 선거 출마에 대해 지역사회에서 뜬금없다는 이야기가 있다.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 "고향에 와서 정치를 하고 싶다는 것은 제 욕구고, 급작스러워하는 도민을 어떻게 설득시킬 것인가가 과제다. 그런 의미에서 경선과 선거 과정이 매우 중요하다. 우선 경선하는 후보들과의 관계를 잘 풀어나가는 게 급선무다. 경선 과정에서 왜 제가 (고향에) 왔고 어떤 연고가 있고 어떤 일을 하려고 하는지 잘 설명할 것이다. 제가 충북지사 후보에 공천된다면 나머지 후보들을 잘 아울러야 한다고 생각한다. 경선 과정에서 감정이 상하지 않도록, 서로 좋은 정책토론이 될 수 있도록 유도하는 게 제 역할이다. 그런 과정에서 도민이 서서히 마음의 문을 열어줄 것이다." ◇윤석열 정부 출범과 6·1 지방선거의 의미는. "이번 지방선거는 중앙정부의 권력이 교체된 상황에서 지방권력을 교체할지, 그대로 갈지를 결정하는 선거다. 국민의힘은 청주에서 대체로 16년간 민주당에 패했다. 지방선거에서도 12년간 패하며 연패(連敗)의 수렁 속에 있다. 그런 패배의 사슬을 끊고 반전을 이뤄내야 한다. 지난 대선이 너무 박빙이어서 윤석열 정부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