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03.30 09:56:10
  • 최종수정2020.03.30 09:56:10
[충북일보 손근방기자] 영동군은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납세자들을 위해 다양한 지방세 지원책을 마련해 시행한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직·간접적 피해를 입은 확진자·격리자와 휴진 병·의원, 소상공인 등 피해를 입은 납세자를 대상으로 한다.

취득세, 지방소득세, 주민세(종업원분) 등 신고·납부하는 세목은 6개월(최대1년) 범위 내에서 신고·납부기한을 연장하고, 기존 지방세 부과 및 체납액에 대해서는 6개월(최대1년) 범위 내에서 징수 유예 등 세정 지원이 가능하다.

또한 피해 업체 등에 대해서는 세무조사를 유예하고 진행 중인 세무조사도 중지 또는 연기하기로 했다.

이 같은 지방세 지원을 받으려면 계약 취소, 환불내역 등 피해를 입은 납세자가 피해 사실을 입증해야 한다.

군은 현재, 감고을 소식지, 홈페이지 배너, 홍보모니터, 전광판 등 다양한 홍보매체를 활용해 이 같은 내용을 적극 홍보하고 있다.

관련 법인에 안내문을 발송하는 한편, 체납고지서 발송을 연기했고, 체납자 번호판 영치도 유보하고 있다.

군은 이번조치가 코로나19 여파로 피해를 보고 있는 군민들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주고 경기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소상공인과 군민들의 시름을 덜고 지역 경기활성화를 위해 보다 실효성 있는 맞춤형 세무행정을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영동군청 재무과( 043-740-3252)로 문의하면 된다.

영동 / 손근방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⑭더불어민주당 이후삼(제천·단양)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⑭더불어민주당 이후삼(제천·단양) ◇이번 선거 어떤 각오로 임할 것인가 "당선된 지 1년 9개월 지났다. 의정활동에 대한 평가를 받는 입장이기 때문에 좀 더 조심스럽다. 유권자들을 만나는 과정 자체가 지난번과는 다른 마음가짐이다. 지역의 오래된 숙원사업 대부분이 시작 단추를 꿰기 시작했다. 제천·단양지역은 지난 4~5년간 정치적 공백상태였다. 중앙정치권부재로 인해 SOC나 경제 활성화 부분이 상대적으로 낙후됐던 것이 사실이다. 충북선 고속화가 예타 면제 사업으로 선정됐고, 제천영월 고속도로가 기재부에서 예비타당성 조사 중이다. 신림~봉양, 금성에서 수산 구간 등 도로 인프라들이 국토부에 5개년 계획에 반영됐다. 이제 시작하는 단계들을 잘 마무리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주민들과 함께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만들어 내고 경제·사회·문화적 활력을 갖는 도시가 될 것이다. 대한민국의 모범이 되는 새로운 전형을 만들어 내는 도시를 만들어보고 싶다는 포부가 있다." ◇이번 선거 어떤 프레임으로 보나 "정치적으로 보면 대통령 임기가 반환점을 돌았다. 국민 여러분들의 각 분야마다 공과에 대해서는 다양한 판단이 있을 것이다. 대통령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