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09.02 10:49:09
  • 최종수정2020.09.02 10:49:09
[충북일보] 옥천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했다.

2일 옥천군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52분쯤 옥천읍에 사는 60대 여성 A(옥천 8번) 씨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30일 오심·두통과 함께 식은땀, 무력감 증세를 보여 1일 옥천군보건소에서 검체를 채취해 검사한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 15일 광화문 집회에 다녀온 것으로 확인된 70대 B씨(청주 59번)와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방역당국은 A씨를 청주의료원에 입원시킬 예정이다. A씨의 남편은 자가격리 조치했다.

방역당국은 역학조사반과 연계해 휴대전화 GPS , 약국·의료기관 방문내역, 신용카드 결제 내역 등을 토대로 확진자 동선과 접촉자, 감염경로를 확인하고 있다.

이로써 옥천군에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8명이 됐다.

옥천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

[충북일보]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대학의 위기를 맞은 전국국공립전문대학들이 머리를 맞댔다. 이들은 국공립전문대학의 발전을 위해 정부기관을 찾아 끊임없이 제도개선을 건의하는 한편, 대학의 미래비전 제시를 위한 연구 등도 펼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충북도립대학교 총정)으로부터 대학위기 극복을 위해 발로 뛰며 동분서주하고 있는 광폭활동에 대해 들어봤다.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를 소개해 달라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충북도립대학교를 비롯한 충남도립대, 경북도립대, 강원도립대, 경남도립거창대, 경남도립남해대, 전남도립대 등 전국 7개 지역 도립대학교 총장으로 구성되어있다. 이후 협의회에 국립전문대학인 한국복지대학교가 회원으로 가입해 현재까지 운영 중이다. 이 협의회를 통해 각 대학별 대표인 총장들을 비롯한 8개 대학 구성원 모두가 하나가 돼 국공립전문대학의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이외에도 공무원특채와 간호학과신설, 국비확보 등 주요현안에 대해 공동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 가운데 충북도립대학교는 지난 3월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 회장대학으로 선정, 공병영 충북도립대학교 총장이 회장을 맡아 내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