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연말 긴급사용신청"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 GBC서 발표
"늦어도 내년 5월 임상 3상 끝날 것"
"이달부터 선행적 대규모 생산 착수"

  • 웹출고시간2020.09.07 17:42:13
  • 최종수정2020.09.07 17:42:13
[충북일보] 코로나19 항체 치료제를 개발 중인 셀트리온이 이르면 올 연말 긴급사용승인을 신청할 것으로 보인다.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은 7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개최한 '2020년 글로벌 바이오 콘퍼런스'(GBC)에서 "현재 코로나 항체 치료제의 임상시험(1상)에 진입했는데 이달 말부터는 2상과 3상 진행하는 것을 희망한다"며 "2상에서 탁월한 효능·안전성이 확인되면 연말에 긴급사용승인을 신청하겠다"고 말했다.

서 회장은 늦어도 내년 5월 임상 3상이 끝날 것으로 예상했다.

국내 필요 수량만큼 대량 공급이 가능하도록 이달부터 선행적으로 대규모 생산에도 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앞서 셀트리온은 지난달 충남대병원에서 건강한 사람을 대상으로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CT-P59' 1상 시험에 착수해 투약을 마쳤다.

글로벌 임상으론 지난 7월 말 영국 의약품건강관리제품규제청(MHRA)에서 1상을 승인받고 경증환자 대상 1상을 진행 중이다.

서 회장은 "전 세계 코로나19 극복을 위해선 조기 진단과 조기 치료가 가장 중요하다"고 역설했다.

다만 현재 개발 중인 백신에서는 완벽한 예방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고 진단했다.

서 회장은 "백신은 홀바이러스(whole virus) 백신이 가장 좋지만 이건 치료제가 나와야 개발될 수 있을 것"이라며 "지금 전 세계에서 개발 중인 유전자 재조합, 단백질 재조합 백신은 일종의 브릿지 형태의 백신이 될 것이다. 코로나 바이러스 자체의 어려움을 고려할 때 백신 개발에 성공한다고 해도 중화항체 형성 확률이 50%를 넘기 힘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 회장은 "이런 상황에서 가장 좋은 건 조기 진단과 조기 치료"라며 "초기에 항체치료제나 혈장치료제를 투여하는 게 가장 좋다"고 말했다.

이어 "다행히 한국은 항체치료제와 혈장치료제를 전 세계 선두로 개발 중"이라며 "셀트리온의 항체치료제는 원숭이 동물시험에서 24시간 내 바이러스 소멸 효과도 확인했다"고 부연했다.

서 회장은 우리나라가 전 세계 생산기지의 15%를 갖고 있는 만큼 백신 주권 국가를 만드는데 큰 문제가 없다는 입장도 밝혔다.

서 회장은 "생산기지가 한정돼 있는데 한국이 전 세계 생산기지의 15%를 갖고 있고 셀트리온이 그 중 6~7%"라며 "개발 속도나 임상 속도, 생산 능력에 있어서는 (한국이) 가장 강력한 국가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 성지연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대 건축(공)학과 50주년 기념사업위 김태영·김주열 공동위원장

[충북일보] 한수이남 최고(最古) 사학명문 청주대학교의 건축(공)학과가 개설된 지 올해로 50년이 됐다. 1970년 3월 첫 수업을 시작한 이래 반세기 동안 2천400여 명의 졸업생과 400여 명의 석·박사가 청주대 건축(공)학과를 거쳐 갔다. 이들은 현재 지역사회는 물론 전국 관계·산업계·학계 곳곳에서 건축설계, 시공분야 전문가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건축학과로 출범한 청주대 건축(공)학과는 새천년 들어 5년제 건축학과와 4년제 건축공학과로 분리되면서 전문 건축인 양성의 요람으로 발돋움했다. 쉰 살의 청주대 건축(공)학과 동문회는 '개설 50주년 기념사업위원회'를 구성했다. 4일 기념식을 준비하면서 반백년간의 학과 역사를 정리해 한권의 책으로 펴낸 기념사업회 공동위원장 김태영 교수와 김주열 동문회장을 만나 청주대 건축(공)학과의 50년 발자취를 되돌아본다. ◇50년간 청주대 건축(공)학과가 남긴 가장 큰 성과는. "졸업생 2천400여명과 석사 박사 400여명을 배출한 것이다. 청주지역 변화의 바람이 불기 시작한 1970년 3월에 첫 신입생을 선발했고, 1980년부터 청주대 건축학과 출신 동문들이 전문가로서 두각을 나타냈다. 동문들은 건축설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