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총선 후보 등록 첫날 세종 2개 선거구서 5명 등록

민주당은 없어…전과는 4건이 최다, '없음'도 3명

  • 웹출고시간2020.03.26 16:44:29
  • 최종수정2020.03.26 16:44:29
ⓒ 세종시선거관리위원회
[충북일보 최준호기자] 4·15 총선(21대 국회의원 선거)을 앞두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26~27일 이틀 간 전국에서 후보 등록을 받는다.

이번 선거에서 선거구가 2개로 늘어난 세종시의 경우 첫 날 모두 5명이 등록했으나,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소속은 1명도 없었다.

신도시(행정중심복합도시)를 중심으로 남쪽에 위치한 '갑'선거구에서는 △미래통합당 김중로(70) △정의당 이혁재(47) △무소속 박상래(61) 후보 등 3명이 등록을 마쳤다.

또 신도시 일부가 포함된 북쪽 '을'선거구에서는 미래통합당 김병준(66) 후보와 민생당 정원희(64) 후보가 등록했다.

이들 가운데 재산 신고액은 김병준 후보가 14억2천91만 원으로 가장 많았고, 박상래 후보가 13억7천430만 원으로 그 다음이었다.

반면 유일한 현역 국회의원인 김중로 후보는 1억6천891만 원으로 가장 적었다.

전과는 이혁재 후보가 4건으로 가장 많았고,정원희 후보는 2건이었다. 나머지 3명은 한 건도 없었다.

군 복무는 이혁재 후보를 제외한 4명이 모두 마쳤다고 신고했다.

한편 윤형권 전 더불어민주당 시의원이 총선 출마를 이유로 사퇴함에 따라 총선과 함께 보궐선거가 치러지는 세종시의원 9선거구에서는 이날 민주당 이순열(여·50) 후보만 등록했다.

세종 / 최준호 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⑬미래통합당 엄태영(제천·단양)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⑬미래통합당 엄태영(제천·단양) ◇이번 선거 어떻게 임할 것인가 "3번째 도전이다 보니 더 비장한 각오로 출마하게 됐다. 2년 전 재보궐 선거에서는 2% 차이로 낙선했지만, 유권자 45%의 선택을 받았다. 유권자 분들의 성원을 잊지 않고 지역 구석구석을 다니며 꼼꼼하게 열심히 준비했다. 제천·단양 지역은 소상공인이 많고, 단양은 관광 특화도시라서 코로나 직격탄을 맞고 있다. '분노'에 가까운 민심을 느낄 수 있었다." ◇이번 선거를 어떤 프레임으로 생각하나 "'정권심판'이다. 문재인 정권은 지난 3년간 국민의 기대에 실망을 안겨줬다. 경제, 외교, 안보, 민생, 교육 등 모든 부분에서 '철저한 폭망' 현상을 보였다.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다." ◇미래통합당은 '대안'이 될 수 있나 "문재인 정부에 희망을 걸고 지지했던 국민들은 이념과 진영논리에 싸인 정권을 보며 실망을 금치 못하고 있다. 그럼에도 보수당을 지지하지 못하는 국민들이 많다. 국민들은 보수당이 '아직 기득권에 매몰돼 있다'는 생각을 견지하고 있는 것 같다. 보수대통합을 통해 미래통합당이 탄생했다. 중도와 보수를 아우르는 정당으로서 국민들에게 새 희망을 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