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 연고 전현직 의원 4·15 총선 '희비'

이인영·나경원 등 경선 없이 무난히 본선
하태경·이혜훈 3대1 경선…이현재 무소속 출마 결심
원외 송태영 전 한국당 도당위원장 컷오프

  • 웹출고시간2020.03.15 18:57:19
  • 최종수정2020.03.15 18:57:19
[충북일보 안혜주기자] 4·15 총선을 앞둔 충북 연고 전·현직 국회의원들의 희비가 교차하고 있다.

당내 경쟁자가 없어 무난히 단수 공천된 이가 있는가 하면 경선 기회조차 얻지 못한 채 컷오프 된 예비후보도 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충주 출신인 이인영(서울 구로갑) 원내대표와 청주 출신 조정식(시흥을) 정책위의장, 영동 출신 박범계(대전 서을) 의원, 단양 출신 한정애(서울 강서병) 의원은 경선 없이 각각 단수 공천됐다.

영동에 연고가 있는 유승희(서울 성북갑) 의원은 경선에서 낙마했다.

유 의원은 경선 결과에 불복, 민주당 중앙당 최고위원회에 성북갑 김영배 후보 추천 무효 및 유승희 후보 재추천을 요청하는 내용증명을 발송하는 등 본선 진출 의지를 강력히 밝히고 있다.

미래통합당에서는 정용기(대전 대덕) 의원, 나경원(서울 동작을) 의원, 심규철(군포) 전 의원이 경선 없이 공천을 받았다.

음성이 본적으로 3선 의원을 지낸 권영세(서울 용산) 전 주중대사는 경선을 통해 공천을 받았다.

제천 출신 이혜훈(서울 서초갑) 의원은 기존 선거구 공천을 희망했으나 컷오프 되면서 동대문을로 선거구를 변경했다. 이 의원은 14~15일 민영삼 정치평론가, 강명구 전 경희대 정치외교학과 겸임교수와 경선을 한다.

영동 출신 하태경(부산 해운대갑) 의원은 15~16일 석동현 전 부산지검장, 조전혁 전 국회의원과의 경선을 남겨두고 있다.

이 의원이 속한 서울 동대문을에 대한 경선결과는 16일, 하 의원이 속한 부한 해운대갑은 17일 발표된다.

보은 출신 이현재(하남) 의원은 하남 선거구에서 컷오프 되며 무소속 출마를 결심했다. 비례대표로 20대 국회에 입성했던 영동 출신 통합당 최연혜 의원은 불출마를 선언했다.

전 자유한국당 충북도당위원장을 지낸 송태영 충북대 국제개발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서울 강서병 예비후보로 등록했으나 경선 전 컷오프 되는 고배를 마셨다. 총선취재팀 / 안혜주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 총선 릴레이 인터뷰-④더불어민주당 이장섭(청주 서원)

4·15 총선 릴레이 인터뷰-④더불어민주당 이장섭(청주 서원) ◇4·15 총선 각오는 "청주의 주거 중심지역인 서원구는 오랜 시간 정체·침체 상태였다. 유권자들은 변화와 새로움을 동경하고 있다. 서원구에는 20년 넘게 출마한 후보와 4선의 현역 의원이 있다. 새로운 시대에 맞는 새 인물을 향한 갈증을 해소시켜줘야 한다. 서원구 주거환경의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다. 주거환경의 차이를 줄여 골고루 편안하게 사는 곳이 돼야 한다. 휴식공간에 맞는 도시의 기능적 배치가 필요하다. 예를 들어 문화·쇼핑시설 공원 등이 체계적으로 안착돼야 한다. 서원구는 안락한 주거공간의 비전을 갖고 도시의 변화를 추구해야 한다. 이런 부분들을 공약에 핵심적으로 담았다. '서원구의 안정적인 도시 변화와 발전을 누가 할 수 있느냐'가 이번 선거의 주요 선택 포인트가 될 것이다. 이에 맞춰 공약과 정책 비전을 제시하겠다." ◇이번 선거 프레임 어떻게 보고 있나 "국회의원은 지역 뿐 아니라 대한민국을 대표한다. 문재인 정부 이후 경제는 지표상으로 안정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복지, 생활안정 등 모든 지표가 정상적으로 가고 있다. 역대 야당 정권들과 굳이 비교한다면 지수적 차이가 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