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바른미래당 사실상 해체 수순…충북도당 암울

비례대표 9명 제명 처리
충북도당 현역의원 없어…총선 예비후보 2명 뿐
당세 약화에 정당·후보자 지지율 악영향 전망
호남 기반 정당과 통합되도 충북 총선 판도엔 영향 없어

  • 웹출고시간2020.02.19 20:29:23
  • 최종수정2020.02.19 20:29:23
[충북일보 신민수기자] 바른미래당이 사실상 해체 수순에 들어가면서 충북도당의 앞날에도 짙은 먹구름이 끼고 있다.

바른미래당 충북도당은 한때 도내 모든 선거구에 후보를 내고 21대 총선에서 돌풍을 일으키겠다는 의지를 보이기도 했지만, 이제는 당의 존립 자체가 흔들릴 위기에 놓였다.

지난해 12월까지만 해도 충북도당은 각 지역위원장을 임명하는 등 21대 총선 승리를 위한 조직정비와 인재확충에 힘을 쏟았다.

당시 새로운보수당 충북도당 창당준비위원회가 꾸려지며 당 분열에 대한 우려가 나왔지만, 충북도당 측은 "일부 당원이 떠날 뿐, 큰 영향은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하지만 지난달 12일 새로운보수당 충북도당이 공식 출범한 이후 핵심당원들이 잇따라 탈당하면서 분열 우려가 현실화되기 시작했다.

이후 같은 달 29일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바른미래당 탈당을 공식 선언하고 독자 노선을 모색함에 따라 바른미래당 탈당 러쉬가 이어졌다.

충북에서는 지난 5일 신언관 전 충북도당 위원장을 비롯한 5명의 전 지역위원장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안철수신당' 합류를 위해 탈당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급기야 지난 18일 바른미래당이 의원총회를 열고 비례의원 9명을 제명 처리하면서 당 소속 현역의원은 8명으로 줄게 됐다.

남은 지역구 의원들도 거취를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진다.

충북도당의 경우 이날 김수민 의원이 당을 떠나 현역의원이 없는 지역이 됐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충북도당은 총선 승리는커녕 후보를 내기조차 어려운 처지에 직면했다.

현재 도내 바른미래당 소속 21대 총선 예비후보는 이창록 서원구지역위원장(청주 서원구)과 한기수 전 청주시청 주무관(청주 흥덕구) 등 2명이다.

충북도당에 따르면 당초 도당은 청주 4개 선거구를 비롯해 충주와 제천·단양에서 최소 6명의 후보를 낼 계획이었으나, 현재 두 예비후보 외에 추가로 출마의사를 밝힌 인물은 없다.

당세가 급격히 약화됐기 때문이다.

당세는 정당 지지율 뿐 아니라 당 소속 후보자들의 지지율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호남을 기반으로 하는 대안신당·민주평화당과의 통합 가능성이 남아 있지만, 지역 정가에서는 충북지역 총선 판도에 별 다른 변수가 되지 못할 것으로 보고 있다.

바른미래당 관계자는 "아직 여러 가능성이 열려있으나 총선을 50여 일 앞둔 충북도당은 매우 어려운 현실에 직면한 상황"이라며 "이대로 선거를 치를 경우 거대양당 체제로 회귀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 신민수기자 0724sms@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예측 어려운 히말라야 기후변화가 눈사태 규모 키워"

[충북일보 신민수기자] 온 국민이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에서 실종된 교사들의 무사귀환을 기원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17일(이하 현지시간) 트레킹 도중 눈사태에 휩쓸려 실종됐다. 최근 히말라야는 트레킹을 즐기는 사람들로부터 '꿈의 루트'로 불리며 각광을 받아 왔다. 특히, 사고가 발생한 트레킹 루트가 평소 한국인들이 많이 찾는 길로 알려지면서, 사고 발생 지역과 원인 등 구체적인 경위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본보는 전문 산악인이자 사고가 난 트레킹 코스를 십여 차례 다녀온 박연수(사진) 전 직지원정대장을 만나 관련 내용을 짚어봤다. ◇사고가 난 트레킹 코스는 어떤 곳인가 "사고는 히말라야 호텔(해발 2천920m)과 데우랄리 롯지(산장·해발 3천230m) 사이의 힌쿠 케이브(해발 3천170m) 지역에서 발생했다. 이 코스는 히말라야 트레킹 루트 가운데 한국이 가장 많이 찾는 길이다. 고소적응만 된다면 초등학생들도 어렵지 않게 다닐 수 있다. 눈사태 위험 지역도 아니다." ◇평소 '안전지대'로 알려진 데우랄리 지역에서 사고가 발생했다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 16일부터 데우랄리 지역 기상이 악화됐고, 기록적인 폭설이 내렸다. 현지인들도 '근래에 이 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