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民 정정순 청주 상당 예비후보 선대위 출범

공동선대위원장에 김형근·이현웅 등 6명

  • 웹출고시간2020.03.12 14:47:03
  • 최종수정2020.03.12 14:47:03

21대 총선 더불어민주당 정정순 청주 상당구 예비후보가 12일 민주당 충북도당에서 선거대책위원회 출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안혜주기자
[충북일보 안혜주기자] 더불어민주당 정정순 청주 상당구 예비후보가 21대 총선을 한 달 앞두고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을 완료했다.

정 예비후보는 12일 청주시 청원구 율량동 민주당 충북도당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선대위 출범을 공식 발표했다.

선거를 진두지휘할 공동선대위원장은 정 예비후보와 경선한 김형근 전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 이현웅 정 한국문화정보원 원장을 비롯해 장선배 충북도의장, 조부제 상당구지역위원회 고문, 김광수 전 충북도의장, 진화스님 등 6명이 맡았다.

선대본부장은 상당구 지역 도의원과 시의원 11명, 상임위원장은 정우철 시의원, 대변인은 이숙애 도의원과 최충진 시의원이 맡았다.

김형근 전 사장은 "정 예비후보를 중심으로 뭉치고 힘을 합쳐 시너지를 내는데 기여할 것이며 도내 모든 선거구에서도 확산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현웅 전 원장은 "실현 가능한 정책을 만드는 것이 진정한 진보이며 수권 가능한 정당만이 그런 결과를 만들 수 있다"며 "민주당만이 개혁세력이고 경제와 국가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는 유일한 대안"이라고 강조했다.

정 예비후보는 이 자리에서 상당구 문화·체육시설 확충, 국가스마트팜밸리 유치, 원도심 활성화, 시외버스터미널 유치, 독립운동가 후손 지원 및 예우 강화 등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정 예비후보는 "여당 소속인 제가 적임자"라며 "국회의원이 지역을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문재인 정부, 여당인 민주당, 같은 당 소속인 이시종 지사, 한범덕 시장과 긴밀하게 협력하고 소통할 수 있어야 한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총선취재팀 / 안혜주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 총선 릴레이 인터뷰-③정의당 김종대(청주 상당)

◇정의당 상당구 주자로 4·15 총선에 대한 각오는 "상당구는 의암 손병희 선생과 단재 신채호 선생의 얼이 서려 있는 애국의 고향이다. '정치 1번지'라 부르는 이유는 제3 정치세력을 만들어준 지역이기 때문이다. 최근 상당구는 기득권 정치 휘말리며 계속 정체됐다. 이제는 백 년의 전통을 잇는 자존감 넘치는 새로운 1번지로 새롭게 위상을 높여야 한다. 3·1공원에서 출마를 다짐했듯 가장 일등시민, 애국의 고향, 자존심을 되돌려 드리겠다는 도덕 감정에 호소하는 자세로 선거에 임하고 있다." ◇이번 선거 어떤 프레임으로 판단하고 있나 "기득권인 더불어민주당, 미래통합당 모두 심판받아야 한다. 승자독식 문화 속에서 안주해온 두 당이 죽기 살기로 싸우며 한국 정치 수준을 최악으로 떨어뜨렸다. 연동형 비례제도와 18세 선거연령 이하가 도입된 것은 정치를 바꾸기 위한 것이었다. 한국 정치에 책임 있는 두 당을 공히 심판하고 기득권 갈라치고 올라올 수 있는 제 3의 정치세력, 새로운 정치 에너지가 필요하다. 민생과 코로나19 사태 대한 책임을 반드시 묻겠다." ◇민주당의 비례연합정당(비례민주당) 참여에 대한 의견은 "정의당은 현 정부가 개혁을 외칠 때 아낌없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