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청권공대위, 4·15 총선 10대 의제 선정

지역언론 지원육성 종합대책 마련 및
공공의료 인프라 확충 등 포함
"정책공약 채택 안 하면 낙선운동"

  • 웹출고시간2020.03.12 17:59:48
  • 최종수정2020.03.12 17:59:48
[충북일보 안혜주기자] 충청권 4개 시·도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 상생발전을 위한 충청권공동대책위원회'가 4·15 총선 10대 의제를 선정·발표했다.

12일 공대위는 각 정당과 충청권 국회의원 후보에게 10대 의제를 발송하고 정책공약으로 채택해줄 것을 요구했다.

10대 의제에는 △국민주권·지방분권 헌법 개정 차기 대선 전 완료 △수도권 초집중화를 반전시킬 수준의 획기적 국가균형발전 추진 △2단계 공공기관 지방 이전과 대전·충남혁신도시 추가지정, 충북혁신도시로 추가 공공기관 이전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과 충청권 상생발전이 반영됐다.

또한 △KTX오송역 국가기간 복합환승센터 구축과 강호선 고속철도망 구축을 위한 오송·원주 연결선 건설 △KBS충남방송총국 설립과 지역언론 지원육성 종합대책 마련 △충청권 공공의료 인프라 확충 - 충북 의대정원 증원과 대전의료원 건립 △중부권 방사광 가속기 구축 △폐기물 처리시설 관련 지자체의 재량권 확대와 지역민의 환경권 강화를 위한 관련 법률 개정 △서해선 서울 직결 추진과 충청권 2단계 광역철도망 조기구축이 포함됐다.

공대위는 "21대 총선이 국토면적의 11.8%에 불과한 수도권 인구가 전체의 50%를 초과하고 비수도권 기초지자체의 39%가 소멸위기에 직면한 수도권일극체제의 국가비상사태에서 치러진다"며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 국민주권을 실현하는 것이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절박한 시대적 과제라는 인식으로 10대 총선 의제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총선 의제 발표와 정책공약 채택 요구에 그치지 않고 각 정당과 국회의원 후보자들의 반영정도를 분석·평가해 유권자들에게 적극 알리어 올바른 선택을 돕겠다"며 "적극 협조하지 않거나 반영하지 않는 정당이나 후보자에 대하여 강력한 낙선운동도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총선취재팀 / 안혜주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 총선 릴레이 인터뷰-③정의당 김종대(청주 상당)

◇정의당 상당구 주자로 4·15 총선에 대한 각오는 "상당구는 의암 손병희 선생과 단재 신채호 선생의 얼이 서려 있는 애국의 고향이다. '정치 1번지'라 부르는 이유는 제3 정치세력을 만들어준 지역이기 때문이다. 최근 상당구는 기득권 정치 휘말리며 계속 정체됐다. 이제는 백 년의 전통을 잇는 자존감 넘치는 새로운 1번지로 새롭게 위상을 높여야 한다. 3·1공원에서 출마를 다짐했듯 가장 일등시민, 애국의 고향, 자존심을 되돌려 드리겠다는 도덕 감정에 호소하는 자세로 선거에 임하고 있다." ◇이번 선거 어떤 프레임으로 판단하고 있나 "기득권인 더불어민주당, 미래통합당 모두 심판받아야 한다. 승자독식 문화 속에서 안주해온 두 당이 죽기 살기로 싸우며 한국 정치 수준을 최악으로 떨어뜨렸다. 연동형 비례제도와 18세 선거연령 이하가 도입된 것은 정치를 바꾸기 위한 것이었다. 한국 정치에 책임 있는 두 당을 공히 심판하고 기득권 갈라치고 올라올 수 있는 제 3의 정치세력, 새로운 정치 에너지가 필요하다. 민생과 코로나19 사태 대한 책임을 반드시 묻겠다." ◇민주당의 비례연합정당(비례민주당) 참여에 대한 의견은 "정의당은 현 정부가 개혁을 외칠 때 아낌없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