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미래통합당 충주선거구 이종배 3선 도전

"상임위원장 맡아 발전 견인"

  • 웹출고시간2020.03.18 15:35:14
  • 최종수정2020.03.18 15:35:14

이종배 국회의원이 충주시청에서 3선 도전을 선언하고 있다.

ⓒ 윤호노기자
[충북일보 윤호노기자] 충주선거구 미래통합당 이종배(충주) 의원이 3선 도전을 선언했다.

이 의원은 18일 충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3선의 큰 힘으로 중단 없는 충주 발전과 대한민국 바로 세우기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제 겨우 희망의 씨앗을 뿌리고 물을 주고 있는데, 탄력 받은 충주 발전을 여기서 멈추게 할 수는 없다"면서 총선 도전을 공식화했다.

지난주 예비후보등록을 한지 1주일 만이다.

그는 "충주시장, 재선 국회의원을 거치면서 누구보다 충주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정치권 인맥 또한 탄탄하다"면서 "상임위원장 등 주요 보직을 맡을 수 있는 3선의 큰 힘으로 충주를 획기적으로 바꾸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 의원은 "외지 인구 유입으로 충주 인구는 조금씩 늘고 있다"면서 "사람들이 빠져나가지 않도록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SOC를 지속 확충해 충주 성장을 이끌 것"이라는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량기업과 공공기관 30개 유치, 서충주신도시 산업클러스터 조성, 국제컨벤션센터 건립, 수안보 온천 워터파크 조성, 동충주역 설치, 상급 종합병원 설립, 어린이 영어도서관 신축 등의 공약을 제시했다.

충주 출신인 이 의원은 고려대를 나와 행정고시로 공직에 입문, 행안부 차관을 끝으로 퇴임했다.

충주시장을 거쳐 2014년 7월 보궐선거로 19대 국회에 입성한 뒤 지난 20대 총선에서 재선에 성공했다.

이 의원의 등판으로 충주 4·15 총선은 더불어민주당이 단수 공천한 김경욱 예비후보, 민생당 최용수 예비후보가 3파전을 벌인다.

충주 / 윤호노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 총선 릴레이 인터뷰-⑦미래통합당 정우택(청주 흥덕)

4·15 총선 릴레이 인터뷰-⑦미래통합당 정우택(청주 흥덕) ◇4·15 총선 각오는 "당의 갑작스러운 결정에 따라 중진 의원으로서 전략지구로 정해진 흥덕구에 차출됐다. 상당구에서 지난 8년 간 기반을 닦으며 구민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았다.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흥덕구는 중앙에서 험지로 분류된다. 중앙에서 볼 때 흥덕구는 친문 세력의 텃밭, 미래통합당에게는 힘든 지역으로 인식된다. 우리 당의 가장 큰 목표는 제1당이 되는 것이다. 목표를 이루기 위한 당의 확장성을 위해 흥덕구에서 이겨 오라는 것이 당의 명령이다. 흥덕구를 도종환 의원과의 개인적인 싸움이 아닌, 문재인 정권과 정우택, 문재인 정권과 반 문재인 세력이 대립하는 충북의 상징적 지역으로 본다. 험지에서 반드시 승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이번 선거 어떤 프레임으로 보나 "통상 국회의원선거는 대통령선거 중간에 이뤄진다. 따라서 집권세력에 대한 평가와 정권 심판의 성격이 강하다. 이번에도 예외는 아니다. 다만, 이번에는 한 발 더 나아가 문재인 정권의 오만과 독선, 이들의 장기집권을 막고 경제·외교·안보 폭망에 대한 분명한 국민들의 민심이 나타날 것으로 본다." ◇충북의 총선 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