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03.11 13:51:46
  • 최종수정2020.03.11 13:51:46

11일 청주시 청원구 율량동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 대회의실에서 변재일(청주 청원) 의원이 4·15 총선 출마 선언과 함께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 안혜주기자
[충북일보 안혜주기자]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위원장인 변재일(청주 청원) 의원이 5선 도전에 들어갔다.

변 의원은 11일 청주시 청원구 율량동 충북도당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청원의 삶을 챙기고, 더 나은 미래를 준비하겠다"며 4·15 총선 출마 선언을 공식 발표했다.

변 의원은 "저는 4선의 힘과 열정으로 청원군과 청주시의 변화를 만들어왔지만 아직도 할 일이 많다"며 "지금이 전성기다. 5선으로 키워 크게 써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차세대 방사광가속기 유치 △인구 5만 규모의 미호천복합신도시 건설 △자연과 문화가 어우러진 '꿈잼 청주' 조성 △오창 후기리 소각장 저지 등 '숨 쉬는 청주' 실현을 약속했다.

변 의원은 "방사광가속기는 '거대한 현미경'으로 기초연구뿐만 아니라 생명과학, 의학, 재료공학, 나노산업, 방위산업 등 다양한 분야에 절대 필요한 시설"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미호천복합신도시 건설과 연계해 경제자유구역인 에어로폴리스 단지 내에 도심항공모빌리티(UAM)특화단지를 조성하고 항공관련 첨단 미래전략산업을 유치하겠다"고 공약했다.

특히 "청주국제공항과 동탄을 34분 만에 연결하는 철도(수도권 내륙선) 신설을 국가철도망구축 계획에 올해 반영시키고 확장된 중부고속도로와 초정을 직접 연결하는 도로도 임기 내 완공하겠다"며 "내수·북이·북오창 등 북청주 지역의 르네상스 시대를 열겠다"고 피력했다.

끝으로 "시원시원한 추진력, 오랜 공직경험에서 나온 풍부한 경험과 인적 네트워크를 가진 제가 청원을, 청주를, 충북을 크게 키우겠다"며 "마지막까지 후회 없는 정치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총선취재팀 / 안혜주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 총선 릴레이 인터뷰-②미래통합당 윤갑근(청주 상당)

◇경선 없이 단수후보로 선출된 소감은 "한마디로 무한 책임감을 느낀다. (정우택 의원이) 4선 의원, 충북지사, 장관까지 하신 분이어서 체급이 딸린다는 평가가 있었다. 초반부터 생각해서 구도를 잡아간 부분은 결국 정치가 엄청난 불신을 받고 있다는 것이었다. 청주는 여야를 떠난 다선 의원에 대한 피로감과 실망감이 컸다. 변화와 혁신을 원하는 것이 청주는 더 심할 수 있는 구도에서 기존의 정치를 바꿔야 한다는 확고한 믿음 있었다. 수사라는 게 처음에 작은 단서로 시작한다. 수사가 완결되기까지 엄청 힘든 과정이 있다. 상대방 저항도 세고, 그런 면에서 저는 훈련된 나름대로 장점이 있다. 제가 가진 능력이 이 시대에 필요한 능력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번 선거 어떤 프레임으로 보나 "정권심판, 지금상황을 분석하는 것이 선결이다. 집권 3년 가까이 됐는데 분석해보면 초창기에는 적폐세력에 몰두하고 잘못된 정책방향, 예를 들면 주 52시간제,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 탈원전, 소득주도성장, 이런 문제로 전반기에는 나라를 분열시키고 혼란스럽게 하며 정의와 공정은 실종시켜가는 과정, 경제를 파탄시켜 나가는 실정이었다. 급기야는 공정과 정의가 완전히 무너진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