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동남 4군 첫 예비후보등록 성낙현 씨

출마의 변 "사회적 약자 대변하겠다"

  • 웹출고시간2019.12.18 16:11:29
  • 최종수정2019.12.18 16:11:29
[충북일보 이종억기자] 내년 총선 충북도 동남 4군 첫 예비후보로 등록한 더불어민주당 성낙현(57·보은 갈평교회 담임목사) 보은지역자활센터장은 18일 보은군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사회적 약자를 위한 대변인이 되겠다"고 출마의 변을 밝혔다.

성 예비후보의 출마공식화 기자회견장에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응선 군의장과 김도화 군의원이 동석했다.

성 예비후보는 이 자리서 "9월 30일 내년 총선출마를 선언한 후 보은·옥천·영동·괴산 등 동남 4군을 자주 다니면서 바닥 민심을 읽고 출마결심을 더 확고하게 다졌다"며 "노무현 전 대통령이 약자들의 반란에 힘입어 당당하게 승리했듯이 사회적 약자의 적극적인 지지를 바탕으로 감동을 연출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어린 시절부터 장애를 겪어 많은 편견과 오해를 받으며 살아왔고, 경제적으로도 가난한 사회적 약자였지만 이제 그 장애를 극복하고 끊임없이 공부해 차별과 편견의 굴레를 벗었다"며 "깨끗한 양심으로 사회적 약자를 대변하고 분명한 비전과 정책을 제시하는 여당의 후보로서 동남4군 주민들과 함께 책임정치, 생활정치를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성 예비후보는 "당 공천을 받을 자신이 있다"면서 "만약 공천에서 탈락하더라도 당의 결정을 존중하고 따르겠다"고 덧붙였다. 보은 / 이종억기자 eok527@daum.net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수언 ㈜알에치포커스 대표이사

[충북일보 성홍규기자] 청주 에어로폴리스는 지난 2016년 8월 아시아나항공의 '청주MRO포기' 이후 애물단지 수준으로 전락해버렸다. 이렇다할 활용방안은 나오지 않았고, 각 지구 개발 방식을 놓고 지역 주민과의 마찰은 이어졌다. 3년 이상 공전한 청주 에어로폴리스 사업이 최근 지자체와 관련 기업체의 업무협약을 통해 회생의 기회를 얻었다. 청주국제공항과 에어폴리스 1지구 바로 옆에 자리를 잡은 ㈜알에이치포커스도 이번 협약에 참여했다. 알에이치포커스는 에어로폴리스 1지구에 오는 2023년까지 430억 원을 투입해 시설 확장과 인력 충원을 계획하고 있다. 알에이치포커스 김수언 대표를 만나 알에이치포커스의 기술력과 에어로폴리스 발전방향 등에 대해 들어봤다. -㈜알에이치포커스의 사업 추진 현황은. "알에이치포커스는 LG상사로 부터 항공사업 부문을 인수해 창립한 회사다. 2016년 4월 전문인력 및 시설, 사업경험을 승계해 사업을 개시하게 됐다. 러시아로부터 승인된 국내 유일의 러시아 헬기 정비 부품 공식서비스 업체로서 빠르게 발전을 거듭해나고 있다. 2018년에는 기술연구소 및 보세창고를 설립했으며 프런티어 벤처기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지난 2월에는 청주공항로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