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민주당, 충북 4곳 후보선출 방식 확정 '후폭풍'

공관위, 충주 김경욱 전 차관 '단수 후보' 선정
맹정섭·박영태·박지우 '이의' …재심 요청
'중부 3군'추가 공모 의결에 '밀실공천' 비난

  • 웹출고시간2020.02.16 19:39:56
  • 최종수정2020.02.16 19:39:56
[충북일보 안혜주기자]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충주 등 충북 4개 지역구에 대한 총선 후보 선출 방식을 확정한 가운데 후폭풍이 예상된다.

복수 신청지역 중 단수 후보자가 선정된 충주는 경선 기회조차 얻지 못한 후보자 3명이 이의신청 등을 통해 심사 결과에 불복했다.

민주당 공관위는 지난 13일 밤 9시께 '21대 총선 경선지역(1차 발표)'을 발표했다.

도내에서는 이경용(55) 전 금강유역환경청장과 이후삼(52) 의원이 제천·단양,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위인 곽상언(50) 변호사와 성낙현(58) 전 한국지역자활센터협회 회장이 '남부 4군'인 보은·옥천·영동·괴산 출마를 놓고 경선하게 됐다.

경선은 오는 24~26일 권리당원(당비를 내는 당원) 투표와 여론조사를 각각 50% 반영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들 중 현역인 이후삼(제천·단양) 의원 입장문을 내 "중앙당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이어 "깨끗한 경선이 이뤄질 수 있도록 이경용 후보도 동참해 주실 것을 간곡하게 부탁드린다"고 제안했다.

당의 결정에 승복하는 분위기는 공관위의 11차 회의 결과가 발표된 15일 오후 7시 30분께 반전됐다.

공관위는 전국 총 43개 지역에 대해 공천 심사 결과를 발표했는데 충주는 '단수 후보자 선정'지역으로, 증평·진천·음성은 '추가 공모'지역으로 의결했다.

충주에서는 김경욱(55) 전 국토교통부 2차관이 단수후보로 정해졌다. 김 전 차관과 함께 충주를 지역구로 공천을 신청한 맹정섭(61) 전 충주지역위원장, 박영태(64) 전 광명경찰서 도덕파출소장, 박지우(48) 전 충북도 서울사무소장은 공관위 결정에 '명확한 근거를 대야 할 것'이라며 즉각 반발했다.

공천심사 결과에 대해 이의가 있는 후보는 심사결과 발표일로부터 48시간 이내에 재심을 신청할 수 있다.

이들은 충주가 단수후보자 선정 지역으로 의결된 데 대해 유감을 표하고 각각 15~16일 재심을 신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추가 공모지역이 된 '중부 3군' 증평·진천·음성 분위기로 술렁였다.

지난달 18일 불출마 의사를 밝힌 진천 출신 임호선(56) 전 경찰청 차장이 민주당 공관위의 추가 공모 발표 후 의사를 번복, 출마 의사를 밝히면서다.

임 전 차장은 "민주당과 주민들의 부름을 외면하기 어려워 출마를 결심했다"며 "당의 추가 공모에 응하면 경선이나 전략공천으로 최종 후보가 결정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공관위의 결정 후 임 전 차장의 출마 소식이 들려오자 해당 지역구 당원들의 볼멘소리가 이어졌다.

임해종(63) 전 중부3군 지역위원장, 박종국(46) 전 머니투데이 더리더 편집장, 김주신(63) 극동대 부총장 등 3명의 예비후보자가 총선 준비를 해왔는데 공관위의 결정으로 이들의 노력이 물거품이 됐다는 게 이유다.

익명을 요구한 한 당원은 "그동안 당과 지역을 위해 헌신하거나 예비후보 등록을 하고 선거운동을 해온 이들의 노력을 무시한 결정"이라며 "임 전 차장은 불출마 선언까지 했다. 임 전 차장의 주장대로 그가 최종 후보가 된다면 중앙당과 공관위는 유권자의 의사가 반영되지 않은 '밀실 공천'이라는 비난을 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청주 상당을 비롯해 서원, 흥덕, 청원 등 청주 4개 지역구 총선 후보 선출 방식은 정해지지 않았다. 서울 / 안혜주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예측 어려운 히말라야 기후변화가 눈사태 규모 키워"

[충북일보 신민수기자] 온 국민이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에서 실종된 교사들의 무사귀환을 기원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17일(이하 현지시간) 트레킹 도중 눈사태에 휩쓸려 실종됐다. 최근 히말라야는 트레킹을 즐기는 사람들로부터 '꿈의 루트'로 불리며 각광을 받아 왔다. 특히, 사고가 발생한 트레킹 루트가 평소 한국인들이 많이 찾는 길로 알려지면서, 사고 발생 지역과 원인 등 구체적인 경위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본보는 전문 산악인이자 사고가 난 트레킹 코스를 십여 차례 다녀온 박연수(사진) 전 직지원정대장을 만나 관련 내용을 짚어봤다. ◇사고가 난 트레킹 코스는 어떤 곳인가 "사고는 히말라야 호텔(해발 2천920m)과 데우랄리 롯지(산장·해발 3천230m) 사이의 힌쿠 케이브(해발 3천170m) 지역에서 발생했다. 이 코스는 히말라야 트레킹 루트 가운데 한국이 가장 많이 찾는 길이다. 고소적응만 된다면 초등학생들도 어렵지 않게 다닐 수 있다. 눈사태 위험 지역도 아니다." ◇평소 '안전지대'로 알려진 데우랄리 지역에서 사고가 발생했다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 16일부터 데우랄리 지역 기상이 악화됐고, 기록적인 폭설이 내렸다. 현지인들도 '근래에 이 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