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예비후보자 홍보물' 배송지 선택에 숨은 전략

총선 예비후보자, 선거구 내 가구수 10% 이내 홍보물 발송 가능
청주지역 본선 후보 9명 홍보물 발송
지지도 낮거나 높은 지역 선택…인구 분포 맞춰 보내기도

  • 웹출고시간2020.03.25 20:32:28
  • 최종수정2020.03.25 20:32:28

청주시 상당구 예비후보자 홍보물.

ⓒ 신민수기자
[충북일보 신민수기자] 21대 총선에 출마하는 청주지역 예비후보들의 '예비후보자 홍보물' 배송지에는 홍보 효과를 높이려는 각기 다른 전략이 숨어 있다.

국회의원선거 예비후보자는 자신을 알리기 위한 홍보물을 선거구 안에 있는 가구수의 10% 이내 범위에서 발송할 수 있다.

발송 가능한 기간은 선거기간개시일 전 3일까지로 21대 총선의 경우 오는 30일까지 인쇄물을 보낼 수 있다.

홍보물을 보낼 수 있는 범위가 극히 제한적이다 보니 배송지 선정 과정에서 치열한 머리싸움이 펼쳐지기도 한다.

예비후보자 홍보물 발송 전략은 크게 세 가지로 나뉜다.

자신의 지지도가 낮은 지역이나 높은 지역에 집중적으로 보내거나 인구 분포에 비례에 균일하게 발송하기도 한다.

본보 취재 결과, 21대 총선 본선 후보로 결정된 청주지역 후보 가운데 9명(정정순·윤갑근·김종대·이장섭·최현호·이창록·도종환·정우택·변재일)이 예비후보자 홍보물을 보냈거나 발송 예정이다.

미래통합당 윤갑근(상당)·최현호(서원) 예비후보는 상대적으로 지지도가 낮은 지역에 집중했다.

윤 예비후보는 금천·용암동에 사는 30~40대 세대주에게 좀 더 많은 홍보물을 보냈다.

최 예비후보는 홍보물의 절반가량을 지난 20대 총선에서 낮은 득표율을 기록한 성화·개신·죽림·산남동 거주 30~40대 주민들에게 발송했다.

반면, 정의당 김종대(상당)·더불어민주당 도종환(흥덕) 예비후보는 지지율 관리에 공을 들였다.

김 예비후보는 전체 홍보물 가운데 70% 정도를 지지도가 높다고 본 용암·금천동에, 나머지는 자주 찾기 어려운 5개 면에 배부했다.

도 예비후보는 지지층이 두텁다고 판단한 복대동 등 관내 신규 아파트를 배송지로 선택했다.

민주당 정정순(상당)·이장섭(서원)·변재일(청원) 예비후보는 인구 분포 비율에 맞춰 비교적 골고루 홍보물을 나눠 보냈다.

예외적으로 통합당 정우택(흥덕) 예비후보는 주요공약에 맞춰 배송지를 결정했다.

정 예비후보는 대표공약인 '정주여건 개선'에 대한 호응도가 높을 것으로 여긴 산업단지 주변 신규 아파트를 중심으로 홍보물을 발송했다.

민생당 이창록(서원) 예비후보는 30~40대에서 무당층이 많다고 판단해 이들을 집중 공략하는 한편, 선거 관심도가 높은 시기에 홍보물을 보내기 위해 25일 이후를 발송일로 정했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의례적인 '예비후보자 홍보물'에도 나름의 전략이 담겨 있다. 관심을 갖고 보면 다양한 선거 관전의 재미를 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총선취재팀 / 신민수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⑫미래통합당 이종배(충주)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⑫미래통합당 이종배(충주) ◇3선 도전이다. 이번 선거에 임하는 각오는 "3선에 임하면서 시민들이나 당원들과 3선을 도전할 것인가에 대해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눴다. 충주 발전의 기틀이 짜여있는 상태에서 이제는 충주가 도약할 때가 되지 않았나 싶다. 충주는 그동안 1908년 도청 소재지가 옮겨지고 나서 계속 침체일로에 있었다. 최근에는 SOC기반이 잘 마련되고 있다. 수도권 교통망에도 충주가 편입되고 국토교통의 중심이 돼 가고 있다. 또 지역 숙원사업인 국립충주박물관도 유치되면서 중원문화권도 새로운 날개를 펼 수 있는 상황이 됐다. 그런 의미에서 3선이 돼 충주가 비상할 수 있도록 해야겠다는 의지를 모았다. 한편 지금의 문재인 정권은 민생, 경제, 외교, 안보 등 여러 문제가 있다. 이 독주를 견제하려면 힘 있는 3선이 나서줘야 한다는 의미로 출마했다." ◇이번 선거 어떤 프레임으로 보나 "이번 선거는 누가 뭐라 해도 문재인 정부에 대한 중간평가다. 3년도 채 되지 않아 경제와 민생이 망가졌다. 안보도 불안하다. 요즘 대유행인 코로나마저도 초기 대응에 실패해서 국내에 만연하게끔 한 것에 대해 문재인 정부는 잘못한 것에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