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03.18 15:20:20
  • 최종수정2020.03.18 15:20:20
[충북일보 안혜주기자] 정정순(사진) 더불어민주당 청주시 상당구 국회의원 후보가 18일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간이과세 기준을 대폭 상향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공약했다.

정 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 "충북도에 따르면 3월 초 기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도내 소상공인들의 피해 규모는 2천126곳, 638억 원에 이를 정도"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음식점, 소매업, 제조업, 숙박업 등에 종사하는 소상공인들이 1년간 매출액이 종전에 4천800만 원을 기준으로 그 미만이면 간이과세자, 그 이상이면 일반과세자로 분류된다"며 "간이과세자일 때 부가가치 세율은 0.5~3% 정도이던 것이 일반과세자로 전환되면 10%로 대폭 높아져 부가가치세 납부에 부담을 크게 느끼고 있다"고 공약 배경을 설명했다.

아울러 "민주당과 정부가 간이과세 기준액을 연매출 4천800만 원에서 8천800만 원으로 높이는 조치를 신속하게 취한 것은 잘한 일"이라며 "그러나 연간매출 8천800만 원도 간이과세 적용 기준금액으로는 미흡하다는 의견이 소상공인들 사이에 팽배하기 때문에 2억 원 정도까지 올릴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총선취재팀 / 안혜주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 총선 릴레이 인터뷰-⑦미래통합당 정우택(청주 흥덕)

4·15 총선 릴레이 인터뷰-⑦미래통합당 정우택(청주 흥덕) ◇4·15 총선 각오는 "당의 갑작스러운 결정에 따라 중진 의원으로서 전략지구로 정해진 흥덕구에 차출됐다. 상당구에서 지난 8년 간 기반을 닦으며 구민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았다.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흥덕구는 중앙에서 험지로 분류된다. 중앙에서 볼 때 흥덕구는 친문 세력의 텃밭, 미래통합당에게는 힘든 지역으로 인식된다. 우리 당의 가장 큰 목표는 제1당이 되는 것이다. 목표를 이루기 위한 당의 확장성을 위해 흥덕구에서 이겨 오라는 것이 당의 명령이다. 흥덕구를 도종환 의원과의 개인적인 싸움이 아닌, 문재인 정권과 정우택, 문재인 정권과 반 문재인 세력이 대립하는 충북의 상징적 지역으로 본다. 험지에서 반드시 승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이번 선거 어떤 프레임으로 보나 "통상 국회의원선거는 대통령선거 중간에 이뤄진다. 따라서 집권세력에 대한 평가와 정권 심판의 성격이 강하다. 이번에도 예외는 아니다. 다만, 이번에는 한 발 더 나아가 문재인 정권의 오만과 독선, 이들의 장기집권을 막고 경제·외교·안보 폭망에 대한 분명한 국민들의 민심이 나타날 것으로 본다." ◇충북의 총선 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