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미호천 복합 신도시로 인구 100만 청주 만든다

변재일 의원, 내수·북이·북오창 연계
항공연계산업 기반 경제 활성화 약속

  • 웹출고시간2020.03.17 14:14:02
  • 최종수정2020.03.17 14:14:02
[충북일보 안혜주기자] 더불어민주당 변재일(청주 청원·사진) 의원은 4·15 총선 공약으로 미호천 복합신도시 조성을 제시했다.

변 의원은 17일 보도자료를 내 "미호천 복합신도시 조성은 자족기능을 갖춘 신도시를 건설하여 청주를 인구 100만의 도시로 업그레이드하고 성장잠재력이 풍부한 내수·북이·북오창지역의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호천복합신도시는 미호천을 중심으로 청주공항 인근 약 6㎢(약 181.5만 평)의 부지에 약 8조 원의 예산이 투입될 대규모 사업이다.

청주공항 인근 항공연계산업을 기반으로 주거·상업·관광·교육 등 복합기능이 포함된 인구 5만 명 규모의 신도시 조성이 가능하다.

변 의원은 "오송과 오창 신도시 중심으로 발전한 청주시에 새로운 성장 동력이 필요한 때"라며 "미호천복합신도시는 증평IC, 청주공항 등 최고의 입지를 가지고 있는 내수·북이지역의 새로운 르네상스를 열어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구체적으로는 국토부가 추진계획을 가지고 있는 '투자선도지구' 및 '도심항공모빌리티(UAM) 특화단지 '사업 대상지로의 지정을 통해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변 의원은 "당장 올해 11월 시범사업을 추진하는 만큼 사업을 적기에 추진할 힘 있는 국회의원이 청원구에 필요하다. 5선 의원이 되어 충북도, 청주시와의 협력을 통해 국토부 사업대상지로 선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총선취재팀 / 안혜주기자 asj1322@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 총선 릴레이 인터뷰-⑥더불어민주당 도종환(청주 흥덕)

4·15 총선 릴레이 인터뷰-⑥더불어민주당 도종환(청주 흥덕) ◇4·15 총선 각오는 "문재인 정부 임기 중반이 지나고 있다. 새로운 정권이 들어서면 개혁을 원한다. 사법개혁, 검찰개혁이 대표적이었다. 지난 한 해 동안 검찰개혁이라는 과제 하나를 추진하기 위해 얼마나 힘이 들었는가. 중단 없는 개혁을 추진해야 하지만 지난 한 해를 겪은 뒤 남은 정치개혁과 국회개혁을 어디까지 할 수 있을지 걱정이 된다. 그러나 멈추지 않고 개혁의 길로 가야 한다. 국민의 요구다. 이번 선거는 개혁의 길로 계속 갈 수 있는지, 아니면 여기서 멈춰야 하는지를 판가름하는 싸움이 될 것이다. 개혁세력과 반개혁세력, 앞으로 나아가려는 세력과 발목을 잡으려는 세력, 미래로 가려는 세력과 과거로 퇴행하려는 세력의 싸움이다. 남은 2년도 국회·정치·사회개혁을 계속 추진할 수 있도록 국민들께 호소해야 하는 선거다." ◇이번 선거 어떤 프레임으로 보나 "정권 중간에 이뤄지는 선거는 정권 심판의 성격이 강하다. 이러한 선거에서는 가장 먼저 '경제가 어렵다'는 말이 나온다. 과거 모든 선거에서 '경제를 망쳤다', '경제가 너무 어렵다',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는 프레임이 제기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