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이창록 예비후보 '청주 교통인프라 대개조할 것"

"청주시내 교통망 대개조 중장기적 과제로 연구해야"

  • 웹출고시간2020.03.25 16:36:29
  • 최종수정2020.03.25 16:36:29
[충북일보 신민수기자] 21대 총선 민생당 이창록(사진) 청주 서원구 예비후보는 25일 보도자료를 통해 '스마트시티 청주교통시스템, 종합스포츠테마시티 조성'을 약속했다.

이 예비후보는 "2014년 7월 1일 통합청주시가 출범해 100만 청주의 비전을 실현하기 위한 중장기적 플랜을 구축해야 할 시점에 이르렀다"며 "이를 위해 청주를 둘러싼 철도, 도로, 항공교통 등 교통인프라 대개조가 필수"라고 설명했다.

이어 "청주시내 교통망 대개조를 중장기적 과제로 연구해야 한다. 그에 대한 대안을 제시한다"며 △스마트시티 청주 교통시스템 구축 △지하철과 지상철 개통 △버스교통 시스템 획기적 개선 △S-BRT 시스템 도입 △트램, 청주 시내 관광형 테마 상품화 △스포츠테마시티 △무심천의 유용한 활용 등을 공약했다.

총선취재팀 / 신민수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⑫미래통합당 이종배(충주)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⑫미래통합당 이종배(충주) ◇3선 도전이다. 이번 선거에 임하는 각오는 "3선에 임하면서 시민들이나 당원들과 3선을 도전할 것인가에 대해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눴다. 충주 발전의 기틀이 짜여있는 상태에서 이제는 충주가 도약할 때가 되지 않았나 싶다. 충주는 그동안 1908년 도청 소재지가 옮겨지고 나서 계속 침체일로에 있었다. 최근에는 SOC기반이 잘 마련되고 있다. 수도권 교통망에도 충주가 편입되고 국토교통의 중심이 돼 가고 있다. 또 지역 숙원사업인 국립충주박물관도 유치되면서 중원문화권도 새로운 날개를 펼 수 있는 상황이 됐다. 그런 의미에서 3선이 돼 충주가 비상할 수 있도록 해야겠다는 의지를 모았다. 한편 지금의 문재인 정권은 민생, 경제, 외교, 안보 등 여러 문제가 있다. 이 독주를 견제하려면 힘 있는 3선이 나서줘야 한다는 의미로 출마했다." ◇이번 선거 어떤 프레임으로 보나 "이번 선거는 누가 뭐라 해도 문재인 정부에 대한 중간평가다. 3년도 채 되지 않아 경제와 민생이 망가졌다. 안보도 불안하다. 요즘 대유행인 코로나마저도 초기 대응에 실패해서 국내에 만연하게끔 한 것에 대해 문재인 정부는 잘못한 것에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