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1.01.26 20:39:27
  • 최종수정2013.08.04 00:44:01
'진천군 7급 공무원 이모씨 중상, 도축산위생연구소 소속 공익수의사 연골 파열…'

유례없는 구제역 사태로 방역활동에 나선 공무원들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지난 24일 괴산군 6급 직원 김모씨가 방역초소에 물품을 운반하다 차량이 전복돼 다쳤다. 앞서 21일에는 진천군 7급 공무원 이모씨가 살처분 작업 중 굴착기 바퀴에 발이 깔려 수술대에 올랐다.

도 축산위생연구소의 한 공익수의사는 지난 11일 살처분 작업을 하다 소 발에 차여 무릎 연골이 파열되기도 했다. 한 공익수의사는 마취약을 주사한 소가 갑자기 돌진하는 바람에 오른발 타박상과 종창 등 상처를 입었다.

25일 현재 구제역 방역과 관련해 도내에서는 공무원 19명, 민간인 4명 등 23명이 부상을 입는 등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다행히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몸을 많이 다친 중상자도 8명에 달했다.

계속되는 밤샘 작업과 살처분 현장의 스트레스로 고통을 호소하며 쓰러지는 공무원들도 속출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도내에서 구제역이 가장 먼저 발생한 충주시에서 공무원 2명이 과로로 탈진해 병원에 입원 중이거나 치료 후 퇴원했다.

충북도 관계자는 "공무원과 민간인이 구제역 발생 현장에서 몸을 아끼지 않고 일을 하다 사고를 당해 안타까운 마음"이라며 "방역 업무를 추진할 때 안전사고에 유의하라고 각 시·군에 당부했다"고 밝혔다.

/ 장인수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명의(名醫)를 찾아서 - 충북대병원 대장항문외과 이상전 교수

[충북일보]암환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병원은 어디일까? 암 치료비로 인해 경제적 고통에 시달리는 경우가 많다보니 암환자와 가족들은 수술을 잘하면서도 진료비가 저렴하다면 최고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암 수술 잘하고 진료비가 저렴한 병원 상위 20곳'을 발표했다. 충북대병원은 대장암 부분에서 전국에서 가장 저렴한 진료비(451만원)를 기록, 1위에 올랐다. 거기다 위암·대장암·간암 수술 환자가 입원기간 중에 사망하거나 수술 후 30일 이내에 사망한 경우를 나타내는 '암수술사망률' 항목에서도 1등급을 인정받아, 명실 공히 가장 저렴하면서도 암수술을 잘하는 병원으로 인정받은 것이다. 외과 중 '대장과 항문' 분야를 맡고 있는 충북대 이상전(59) 교수가 그 중심에 있었다. "대장암 수술의 질은 대부분 전국적으로 거의 동일합니다. 이제 우리나라 의학수준은 이미 세계 최고라 해도 무방합니다. 대장암 환자의 진료지침은 이미 정해져 있어요. 검사, 수술, 보조치료 (항암치료, 방사선치료)에 관한 지침이 나와 있지요. 이를 환자의 사정에 맞게 적절히 적용하면 됩니다. 즉 치료에 특별한 노하우나 비법이 있는 것이 아니라 이미 모든 것이 공개되어 있다는 뜻이지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