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 '유용 미생물'로 구제역 사전 차단

PH4.0 이하로 구제역 바이러스 사멸
총 3천800여 축산농가에 1만3천800ℓ 공급
안정성 높아 가축에 먹이거나 피부에 접촉해도 해롭지 않아

  • 웹출고시간2016.02.11 13:37:10
  • 최종수정2016.02.11 13:37:40
[충북일보=충주] 매년 축산농가들에 막대한 피해를 입히는 '구제역바이러스'를 사전 예방하는 방법이 개발돼 주목된다.

충주시는 친환경미생물인 '구연산·유산균 복합제' 1만3천800ℓ를 생산, 3천800여 축산 농가에 공급해 법정가축전염병인 구제역을 사전에 차단키로 했다.

'구연산·유산균 복합제'는 유산균에 산도 저하제인 구연산을 혼합해 생균효과와 살균효과를 동시에 갖는 생균제로 'PH4.0 이하'를 유지, 구제역 바이러스가 급속히 사멸하는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 유용미생물은 사용범위가 넓어 가축이 먹거나 피부에 접촉돼도 해롭지 않아 음료수와 사료에 희석해 급여할 수 있는 유익한 급여·살포 방역제이다.

기존 소독제와는 달리 축사 외부는 물론, 사료통 및 축사 내부에 살포해도 해롭지 않아 안전하게 소독을 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충주시농업기술센터는 유용미생물을 신청농가당 매달 4ℓ씩 공급할 방침이다.

물 500ℓ에 유용미생물 1ℓ씩 희석해 한 달에 4회를 살포할 수 있다.

센터는 올해 총 1만3천800ℓ를 생산, 공급해 총 3천800여 축산농가에서 구제역 방역작업에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유재덕 소득작목팀장은 "유용 미생물 공급이 구제역을 사전 차단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충주 / 김주철기자 kimjc5611@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명의(名醫)를 찾아서 - 충북대병원 이비인후과 신시옥 교수

[충북일보] 당나라 임제선사의 선어(禪語)다. '이르는 곳마다 주인이 되고, 우리가 서있는 곳 모두 진리가 된다.'라는 의미다. 충북대학교 의과대학 이비인후과 신시옥 교수가 마음에 새긴 글귀다. "후배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기도 하다. 자기가 있는 곳마다 주인의식으로 최선을 다하고 진리를 먼 곳에서 구하지 말라는 의미다. 무대의 주인, 주관자, 주인공이 되라는 것이다. 여기에 이 세상의 주인은 바로 나 자신이란 깊은 뜻이 들어 있다." 신 교수는 오직 한 우물을 파고 또 팠다. 정확히 말하면 '귀'를 우물처럼 파고 또 팠다. 그것이 무려 30년째에 이르고 있다. 그의 손을 거쳐 간 만성중이염 수술 환자는 4천여 명 이상이다. 우리나라 인구의 2%가 만성중이염 환자라고 한다. 통합청주시 인구를 80만 명 정도로 본다면 현재 1만6천 명이 만성중이염에 시달리고 있다고 볼 수 있다. 그만큼 많은 사람들이 듣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의미다. 신 교수의 전문분야는 중이염과 난청, 어지럼증이다. "중이염이란 귀 안(중이)에 발생하는 모든 염증 현상을 말한다. 이비인후과를 찾는 외래환자 중 감기 다음으로 많이 발생하는 흔한 질병이다. 급성의 경우 발열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