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보은 한우 농장 구제역 '확진'

충북 도내 두 번째·전국 네 번째 발생
도 "항체 형성률 30% 불과"

  • 웹출고시간2017.02.10 11:28:38
  • 최종수정2017.02.10 11:29:06
[충북일보] 보은군 탄부면 한우 농장이 구제역 확진 판정을 받았다.

10일 충북도는 전날 구제역 간이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온 탄부면 한우 농장에 대해 충북도축산위생연구소에서 구제역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농장은 앞서 구제역 확진 판정을 받은 농장들 처럼 항체형성률이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농장에서 사육된 151마리 중 45마리에 대한 항체형성률을 검사한 결과 13마리만 항체가 형성, 약 30%의 항체형성률을 보였다고 도는 밝혔다.

도는 농장주와 농장주 부인이 운영하는 인근 농장 2곳에서 사육하는 한우를 16마리씩을 분석한 결과 각각 100%, 6%의 항체형성률을 보였다.

도 관계자는 "사실상 농장 3곳을 동일한 농장주가 운영한다고 볼 때 항체형성률이 각각 30%, 100%, 6%로 큰 차이가 나는 것은 농장주의 농장별 관리상황에 의한 것으로 볼 수 있다"며 "검사를 실시한 농장 3곳에 대한 추후 조치는농림축산식품부 및 보은군 등과 협의해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도는 항체 형성률이 현저히 낮을 경우 구제역 확산을 막기 위해 예방적 살처분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었다.

탄부면 한우 농장이 구제역 확진을 받은 것은 지난 5일 보은군 마로면 젖소 농장에 이어 도내에서 두 번째, 전국에서는 6일 전북 정읍 한우 농장과 8일 경기 연천 젖소 농장을 포함해 네 번째다.

충북에서는 구제역 발생으로 예방적 살처분을 포함해 총 387마리의 젖소와 한·육우가 살처분·매몰됐다.

한편 정부는 9일 구제역 경보단계를 최상위 단계인 '심각' 단계로 격상했다.

/ 안순자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도 SNS서포터즈가 만난 '공예명인 이신재'

[충북일보] 충북도가 우수공예인과 공예명인을 선정했다. 충북도 우수공예인 선정은 공예인들의 지위 향상 및 경쟁력 있는 우수공예품 개발을 통한 판로기반 조성을 위한 것이다. '충북도 우수공예인 지정관리 등에 관한 규정'에 의해 매년 실시하고 있다. 우수공예인 및 우수공예업체 선정은 지난해 7월 개최한 '충북공예품대전' 동상 이상 수상자와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에서 지난해 11월에 개최한 '제46회 대한민국공예품대전' 장려상 이상 수상자가 대상이다. 공예명인은 공예경력이 15년 이상으로 충북도공예협동조합 이사장의 추천을 받은 사람이 대상이라고 한다. 우수공예인 등으로 지정되면 우수공예품 판로 및 홍보지원과 각종 전시회 참가 및 문화 예술행사 등에 우선 초청 혜택이 주어진다. 이번에 처음으로 도에서 선정한 공예명인은 비전데코리에의 이신재 대표다. 이 대표는 데코파쥬 기법을 활용한 한지공예를 하고 있다. 한쪽 벽면을 가득 채워도 모자랄만큼 많은 자격증과 상장을 가지고 있는 이신재 대표는 사실 태어날 때부터 장애를 갖고 살아왔다. 다리 한쪽이 다른쪽에 비해 18㎝나 짧다고 한다. 어려서부터 몸이 불편했기 때문에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