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구제역 전쟁 종식… 충북 무얼 남겼나

도내에서만 33만여마리 가축 매몰 처리

  • 웹출고시간2011.03.27 20:51:47
  • 최종수정2013.08.04 00:44:01

지난해 11월 말 경북 안동에서 처음 발생한 지 116일 만에 정부가 24일 사실상 구제역 종식을 선언했다. 이는 구제역 사태가 뚜렷하게 진정세를 보이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충북의 경우 지난해 12월 28일 충주 앙성면에 있는 한 축산농가의 한우에서 구제역이 발생한 지 꼭 3개월만이다.

겨울 내내 전국을 뒤흔들었던 이번 구제역은 충북에서도 반갑지 않은 숱한 기록을 남겼다.

국내에서 다섯 번째 발생한 이번 구제역은 지금까지 도내 8개 시·군에서 292건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돼지가 158건으로 가장 많았고 소 123건, 기타 11건 등이다.

특히 정부가 구제역 방역대책으로 백신접종을 결정하기 전까지는 살처분 후 매몰하는 방식으로 대응하는 바람에 도내에서만 33만6천623마리의 가축이 매몰 처리됐다.

가축별로는 △소 6천624마리 △돼지 32만7천936마리 △염소 1천854마리 △사슴 209마리 등 423개 농가에서 총 33만6천623마리의 가축이 땅에 묻혔다.

시·군별 매몰현황은 음성군이 9만1천399마리로 가장 많았다. 이어 진천군이 7만9천452마리, 충주시 4만9천425마리, 괴산군 4만6천552마리, 청원군 3만2천337마리, 증평군 2만8천872마리, 제천시 8천225마리, 청주시 361마리 등으로 뒤를 이었다.

도내에서만 가축 매몰지가 229곳에 이른다.

구제역으로 인한 재정 소요도 엄청났다. 매몰보상비 1천534억원을 비롯해 방역비 276억원, 기타 62억원 등 모두 1천872억원 이상 될 것으로 도는 추산하고 있다. 상수도 설치비용까지 포함하면 3천165억원이 넘어서고 있다.

매몰처리와 구제역 확산을 막기 위해 막대한 인원과 장비도 투입됐다. 공무원을 비롯해 군인·경찰·소방공무원·민간인 등 연인원 21만2천688명이 '구제역과의 전쟁'을 치렀다. 방역작업에 참여했던 인력 가운데 32명(공무원 26명, 민간인 6명)이 중경상을 입기도 했다. 굴착기 등 방역작업에 동원됐던 중장비도 1천178대나 달했다.

후폭풍은 물가에도 영향을 미쳤다.

대량 살처분으로 공급량이 달리면서 돼기고기, 닭고기, 계란 등 식료품 값이 껑충 뛰고 관련 음식 값도 덩달아 오르는 등 가뜩이나 물가고에 시달리는 가계에까지 불똥이 튀었다.

우유 보급도 10%가량 줄어 새학기를 맞은 학교 급식에도 비상이 걸렸다. 더 큰 문제는 규정을 지키지 않고 급하게 매몰한 탓으로 매몰지의 붕괴 및 침출수 유출로 인한 지하수 오염 등 2차 환경재앙이 우려된다는 점이다.

이미 침출수로 인한 오염이 상당 부분 진행돼 국민의 식수 안전이 위협받고 있는 실정이다.

한순간의 방심이 초래한 참사로는 그 피해가 너무나 크다. 허술한 방역대책과 함께 축산업이 안고 있는 구조적 맹점을 고스란히 노출시켰다.

이 같은 재앙이 다시 닥치지 않도록 방역 시스템 전반을 원점에서 재검토해 획기적인 개선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구제역으로 가축 매몰 두수는 한때 1일 5만~10만마리까지 치솟았으나 백신효과에 따라 지난달 말부터 진정국면으로 접어들고 지금은 소강 상태다.

그러나 최근에도 기존 발생지역에서 간헐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종식됐다고 단언하기엔 이르다.

한편 정부는 사상 최악의 구제역이 발생한지 116일째인 24일, 초동방역체계 강화와 축산업 허가제 일부 도입 등을 뼈대로 한 '가축질병 방역체계 개선 및 축산업 선진화 방안'대책을 내놓았다.

그러나 가축 밀식사육 억제를 위한 사육 마릿수 총량제 도입을 포기한 것은 물론 사육환경 개선 예산 확보 방안도 없이 근본적인 가축질병 예방책으로는 미흡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 장인수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명의(名醫)를 찾아서 - 충북대병원 대장항문외과 이상전 교수

[충북일보]암환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병원은 어디일까? 암 치료비로 인해 경제적 고통에 시달리는 경우가 많다보니 암환자와 가족들은 수술을 잘하면서도 진료비가 저렴하다면 최고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암 수술 잘하고 진료비가 저렴한 병원 상위 20곳'을 발표했다. 충북대병원은 대장암 부분에서 전국에서 가장 저렴한 진료비(451만원)를 기록, 1위에 올랐다. 거기다 위암·대장암·간암 수술 환자가 입원기간 중에 사망하거나 수술 후 30일 이내에 사망한 경우를 나타내는 '암수술사망률' 항목에서도 1등급을 인정받아, 명실 공히 가장 저렴하면서도 암수술을 잘하는 병원으로 인정받은 것이다. 외과 중 '대장과 항문' 분야를 맡고 있는 충북대 이상전(59) 교수가 그 중심에 있었다. "대장암 수술의 질은 대부분 전국적으로 거의 동일합니다. 이제 우리나라 의학수준은 이미 세계 최고라 해도 무방합니다. 대장암 환자의 진료지침은 이미 정해져 있어요. 검사, 수술, 보조치료 (항암치료, 방사선치료)에 관한 지침이 나와 있지요. 이를 환자의 사정에 맞게 적절히 적용하면 됩니다. 즉 치료에 특별한 노하우나 비법이 있는 것이 아니라 이미 모든 것이 공개되어 있다는 뜻이지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