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리틀샵

네티즌이 만드는 '마이리틀샵'

네티즌 참여하기

상당

미친(味親) 사람들 - 청주 용암동 '청춘대게'

[충북일보] '대게의 고장' 영덕이 가까워졌다. 지난해 12월 상주-영덕간 고속도로가 개통되면서 청주에서도 주말을 이용해 영덕에 다녀왔다는 이들을 쉽게 볼 수 있다. 하지만 많은 이들이 "현지에서 '바가지'를 쓰고 왔다"고 불만을 토로하기 일쑤다. 영덕으로 향하는 이유가 바다를 보기 위해서가 아니라면, 혹은 가까워진 영덕 마저 갈 시간이 없다면, 유통 마진을 대폭 줄인 청주 용암동의 대게전문점 '청춘대게'로 가봐도 좋겠다. 남기표 대표의 이력은 다양하다. 청년 시절 그는 정유업계에 몸 담아 10여년간 속칭 '기름밥'을 먹었다. 국제통화기금(IMF) 관리 체제 이후 주유소를 위탁 운영하다 음식점으로 전업해 막창과 머리고기를 팔기도 했다. 대게시장으로 들어온 건 몇 년 전 먼저 대게전문점을 시작했던 지인의 추천이었다. 하던 일을 고집하기 보다 새로운 도전을 좋아했던 그는 먹어본 적도 없던 랍스타와 킹크랩을 포함해 대게에 대해 공부하기 시작했다. 시작은 프랜차이즈 가맹점이었다. 호기롭게 시작했지만 본사로부터 내려오는 물건은 매번 마땅찮았다. 연고도 없는 진천에서 장사를 시작했지만 고속도로가 가까운 덕에 각지에서 손님들이 찾아주던 때였다. 직접 동해에 찾아가 업

청원

미친(味親) 사람들 - 청주 우암동 '천하대장군'

[충북일보] "들깨와 겨자로 만든 비법소스인데 거기에는 들깨가 이~만큼이나 들어가요." 누군가 한방오리찜 앞에 놓인 특별한 색깔의 소스에 대해 묻자 예성희 대표가 눈을 반짝이며 설명했다. 무침으로 나온 세발나물의 효능과 붉은 빛을 띠는 동치미에 대한 이야기도 덧붙인다. 눈으로 대충 봐도 건강한 한 상을 가리키며 '많이 먹어도 결코 힘들지 않은 밥상'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청주 우암동에 위치한 한방오리찜 전문점 '천하대장군'을 운영 중인 예 대표는 10년이 넘는 기간 동안 자연산 버섯찌개 가게를 운영했었다. 괴산에 있던 남편이 자연산 버섯을 조달했다. 사시사철 손님들이 가득했지만 사람을 두고 하는 일은 지출이 많았다. 일이 힘에 부칠 때쯤 몸도 말썽이었다. 멀쩡하던 다리에 골절이 생겨 자의 반 타의 반으로 일을 쉬게 됐다. 평소 친하게 지내던 전 주인이 그에게 이 가게를 권했다. 몇 번이고 와서 본 이 곳의 한방오리찜은 맛도 맛이지만 찜기 위에 오른 모습이 마음에 쏙 들었다. 잘 할 수 있을 것이라는 자신이 생겼다. 다리가 다 나았을 때는 이 곳이 그녀의 가게가 됐다. 하루 중 가장 행복한 시간은 점심과 저녁 사이다. 늦둥이 아들이 초등학생이 되면서

본 페이지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의 지원을 받아 제작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