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09.03 14:06:57
  • 최종수정2017.09.03 14:06:57
[충북일보] 일반적으로 고기는 저녁에 구워먹는 것이라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시골생고기'에서는 고기 먹는 시간이 따로 있지 않다.

언제나 북적이는 가게 안은 굳이 식사 시간이 아니라도 고기를 먹고 있는 손님들로 가득 차 있다.

때를 가리지 않고 찾아오는 손님들이 많은 건 손님들의 편의를 위해 아침 9시 출근, 밤 12시 퇴근을 10년째 지키고 있는 김충기 대표 때문이다.

김 대표는 20살이 되던 해 갑자기 철이 들어버린 청년이었다. 어머니가 우연히 건넨 성공에 관한 책을 읽고 삶의 방향을 결정했다.
공부에는 취미가 없었지만 책은 달랐다. 읽을수록 새로운 경험이었다.

닥치는 대로 책을 읽으면서 본인만의 성공을 그렸다. 그가 그린 미래에서 대학 생활은 의미가 없었다.

대학을 그만두는 이유와 아르바이트를 해야 하는 이유 등을 보고서로 작성해 부모님을 설득했다. 부모님은 조용히 그의 인생을 응원했다.

일찌감치 짜둔 인생 계획표는 훌륭한 가이드라인이 됐다. 차근차근 목표를 달성한 결과, 고깃집을 하려고 정해뒀던 30살이 되던 해 원하던 가게를 인수할 수 있었다.

신선한 고기를 기본으로 풍성한 쌈채소와 친절한 서비스에 집중했다.

손님들의 반응은 괜찮았지만 김 대표의 마음에는 차지 않았다.
유통을 통해 받아쓰는 채소로는 차별화를 꾀하기 힘들었다. 직접 농장을 열고 아버지가 농장 운영을 맡았다.

특수작물 재배로 단련된 아버지의 농사 실력은 생각보다 대단했다. 먹어본 사람만 느낄 수 있는 식감과 신선함이 시골생고기 쌈채소의 강점이다. 테이블을 가득채운 쌈채소는 보는 것만으로 싱그러움이 느껴진다.

손님이 늘어날수록 모든 손님이 만족할 수 있는 방법을 고심했다. 기다리는 시간이 지루하지 않도록 말 한마디도 신경 쓰고, 먹고 돌아가면서 아쉬움이 남지 않도록 서비스 교육에 최선을 다했다.

손님들이 시골생고기의 월급 주는 사람이라는 생각을 가슴에 새겼다. 손님들을 응대할 때 본인의 컨디션이 지장을 줄까 걱정돼 틈틈이 체력단련도 병행한다.

퇴근 후 아내와 이야기하며 동네를 산책하는 것이 그가 누리는 소소한 행복이다.

꿈에 다가갈수록 아내와 아이들에게 해줄 수 있는 것이 많아지는 것이 가장 행복하다는 그다.

중학교 3학년 때 급훈이었다는 '꿈, 도전, 성공'은 여전히 그의 인생 모토다.

2028년까지 100억 모으기라는 꿈으로 시작한 그의 도전은 시간이 갈수록 성공에 가까워지고 있다.
◇블로거들의 한줄 평

블로거 박양우-고기 가격부터 정말 착하다. 착한 가격에 고기의 질은 더 착하니 그야말로 착한 가게다.

블로거 오은주-푸짐한 쌈에 반해 허겁지겁 먹다보니 산더미 같던 쌈채소가 금세 바닥난다. 싱싱한 쌈과 신선한 고기의 궁합은 환상.

블로거 최은경-엄청난 종류의 쌈에 한번 놀라고 생고기의 부드러운 맛에 두 번 놀란다.

블로거 장동민-고기가 불판에 오래 있으면 질겨지기 마련인데 조금 더 익혀도 육질이 부드럽다. 여러 가지 종류의 쌈들까지 매력 있는 내가 찾던 바로 그 집.

블로거 신승호-직접 키운 신선한 쌈채소가 입안에서 느껴진다. 고기 가격도 상당히 저렴하다. 필요하다고 말하기 전에 먼저 물어주는 친절한 직원들의 태도도 아주 좋다.

/ 김희란기자 khrl1004@nate.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