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바이오의약 전문가 오송에 모인다

오는 26~27일 오송국제바이오심포지엄
'바이오의약품에 대한 공학과 분석' 주제
단백질 공학·신약개발 전문가 300여 명 참가

  • 웹출고시간2017.10.17 10:39:34
  • 최종수정2017.10.17 10:39:34
[충북일보] 충북도는 오는 26~27일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충북 C&V센터에서 '오송국제바이오심포지엄&바이오엑설런스(BioExcellence)'를 개최한다.

'바이오의약품(단백질)에 대한 공학과 분석법(Biotherapeutic Engineering and Analytics)'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심포지엄은 기조연설·주제강연, 토론, 세미나 등으로 진행된다.

최근 국제학회에 참석한 학자들 사이에서 가장 많이 언급되는 단백질 공학은 단백질 공학은 천연에 존재하는 단백질의 구조를 변형시켜 인체에 유용한 단백질과 효소를 만드는 것으로 최근 바이오의약계에서 각광받고 있는 학문이다.

심포지엄은 '단백질&세포라인 공학과 세포치료법', '바이오의약품 개발' 등 총 6개의 세션으로 나뉜다.

특히 미국 국립보건원(NIH) 산하 암 연구센터 그룹 리더이자 항체, 백신, 단백질 합성 분야의 최고 권위자인 디미트로브 박사와 미국 제네텍 사에 근무 중인 임한조 박사가 기조강연을 맡았다.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이태규 신약개발지원센터장과 차기원 부장, 메티메디 장종환 박사, 정준호 서울대 교수, 김영수 서울대 교수, 이정진 종근당바이오 사장 등도 참석해 '단백질 공학'이 나아가야 할 방향과 협력방안 등 정보를 공유한다.

고근석 도 바이오정책과장은 "이번 오송국제바이오심포지엄을 통해 바이오 산업계 전문가 및 기업이 네트워크를 형성해 오송이 바이오의약의 중심지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안순자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심의보 충청대 교수

[충북일보] 교육의 정치적 중립을 강조하는 사람이 있다. 본인 스스로는 상당히 진보적인 마인드를 갖고 있지만, 교육의 중립적 가치를 매우 소중하게 여긴다. 그동안 자천타천(自薦他薦)격으로 내년 충북교육감 출마가능성이 전망됐던 심의보 충청대 교수. 그는 본보 인터뷰를 통해 출마입장을 공식화했다. 심 교수의 교육적 철학이 듣고 싶었다. 심 교수는 거침없는 답변을 내놓았다. 마치 오랫동안 준비한 소신을 풀어놓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고향은 어디인가 "청주시 흥덕구 강내면 학천리가 고향이다. 강내면에 태어나 강내면에서 직장생활을 하고 있다. 초등학교는 월곡초등학교를 나왔다. 중학교는 대성중, 고등학교는 청주공고를 졸업했다. 대학은 청주교육대학을 졸업하고 청주대학교 법학과에 들어갔다." ◇사회활동을 많이 했다 "청주 새교육공동체 시민모임에서 교육의 저변을 확대하는 노력을 많이 했다. 또 흥사단 활동을 고등학교 2학년부터 했다. 청주 고등학생 아카데미를 초대 회장을 지내기도 했다." ◇충북하나센터장을 역임했는데 "충북하나센터는 통일부 지정 센터다. 지역으로 전입하는 북한이탈주민을 대상으로 초기 집중교육과 사후 지원을 통해 자립, 자활 기반을 조성하는 북한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