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도정 더보기

thumbnail 314*178

"바이오, 100년 먹거리 산업으로 육성"

[충북일보] 충북도가 청주 오송과 충주 국가산업단지 조성을 위한 첫 단추를 뀄다. 도는 18일 이시종 지사와 한범덕 청주시장, 조길형 충주시장을 비롯해 박상우 LH 사장, 계용준 충북개발공사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오송 3생명과학·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업단지 조성 업무협약식을 열었다. 이들 기관은 협약에 따라 산업단지계획 승인을 위한 사업계획 수립과 재정투자, 원가절감, 재무부담 경감 및 수요확보 등에 협력키로 했다. 사업시행을 위한 세부사항은 예비타당성조사 심사 통과 후 별도의 사업시행 협약을 체결키로 했다. 도는 예비타당성조사 대응 추진단을 구성·운영하는 한편 협약당사자간에 역량을 집중해 나갈 방침이다. 오송은 정부주도로 조성한 유일의 보건의료 국가산업단지다. 보건의료 6대 국책기관과 지원센터, 바이오관련 대학이 입주해 산학연클러스터가 구축돼 있다. 도는 오송을 국가대표 바이오클러스터로 육성해 바이오 스타트업과 벤처기업의 생성과 집적, 성장을 촉진해 나갈 계획이다. 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단에는 정밀의료 산업의 글로벌 시장 선도를 위해 기술개발 및 기반 마련을 위한 기본 인프라를 구축한다. 중부권 바이오헬스 혁신·융합벨트의 한 축을 담당

충주·제천·단양 더보기

증평·진천·괴산·음성 더보기

보은·옥천·영동 더보기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