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옥천 저수지주변 가로수 고사 '흉물'

장찬저수지 왕벚나무 100여 그루 넘게 말라죽어
옥천군, 11월 초 보식 작업 실시 계획

  • 웹출고시간2018.10.16 17:16:43
  • 최종수정2018.10.16 17:16:43

말라죽은 옥천군 이원면 장찬저수지 주변 왕벚나무가 잎이 다 떨어진 채 흉물스럽게 서있다.

ⓒ 손근방기자
[충북일보=옥천] 옥천군 이원면 장찬저수지주변에 심은 가로수가 고사돼 보식이 요구된다.

옥천군과 주민에 따르면 군은 예산 1억8천여 만 원을 들여 지난 2016년 왕벚나무 450주, 2017년 왕벚나무 460주 등 모두 910주(흉고직경 6cm)를 장찬저수지 주변에 식재했다.

그러나 이중 100여 그루가 넘게 말라죽어 저수지 주변경관을 해치고 있다.

기록적인 폭염과 가뭄으로 고사된 것으로 군은 보고 있다.

군은 실태파악을 한 결과 현재 10∼20%정도 왕벚나무가 고사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에 가로수 식재 작업을 한 업체가 오는 10월 말이나 11월 초 하자 보식계획을 하고 있다.

나무가 고사된 장찬저수지 주변은 저수지 조성당시부터 뿌리를 내릴 수 있는 토질 등의 환경이 좋지 않은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군은 계획과정에서 어떤 환경에서도 잘 자랄 수 있는 수종을 선택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내년에도 군은 관내 가로수 전체노선에 대해서 6천만 원의 예산을 들여 추가로 보식한다는 계획이다.

이처럼 군이 행정이나 인력으로 가로수 관리에 한계가 있어 현실적이고 합리적인 대책 마련도 이참에 필요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지난 의회에서도 행정사무감사나 군정 질문 등을 통해 여러 차례 지적을 했지만 개선이 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장찬리 주민 A모 씨는 "나무를 심어놓고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아 나무가 죽어가고 있다"며 "이대로 두었다간 남은 나무마저 고사되지나 않을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이에 군 관계자는 "가로수에 물주머니를 달아 틈틈이 물을 주는 등 관리에 최선을 다했으나 기록적인 폭염과 가뭄으로 일부 가로수가 고사됐다"며 "10월 말이나 11월 초 가로수 공사를 한 업체가 보식작업을 할 계획으로 있다"고 밝혔다.

옥천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