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02.04 15:04:03
  • 최종수정2018.02.04 15:04:03
[충북일보] '철탑도로'라고도 불리던 청주 봉명로에 위치한 '로얄생고기'의 시작은 1988년 '로얄불고기'다. 장모님이 운영하셨던 가게를 박재형·최윤정씨 부부가 이어받은 건 5년쯤 됐다.

각자 엔지니어와 간호사로 일했던 부부가 고깃집을 하게 된 건 죽이 잘 맞는 식생활 때문이다. 고기와 술을 좋아하는 부부가 지출하는 외식비의 비중은 상당했다. 그렇게 좋아하는 고기를 직접 팔아보는 건 어떠냐는 장모님의 권유가 이들 부부에겐 솔깃한 제안이었다.
재형씨가 먼저 육아휴직을 신청하고 가게 일을 시작했다. 고기를 보는 눈부터 다루는 방법까지 장모님의 비법을 그대로 전수받았다. 먹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좋았던 고기다. 도축장과 정육점을 수없이 돌아다니며 고기 고르는 눈이 생기자 좋은 고기만 먹을 수 있는 현실이 더 좋아졌다.

사람들을 만나고 좋은 고기를 대접하는 일이 마냥 재미있었다. 육아휴직이 끝난 뒤 회사로 돌아갔지만 가게에는 사장님이 필요했고, 재형씨에게는 가게가 아른거렸다. 그렇게 회사를 그만두고 '로얄생고기'의 친절한 사장님으로 역할을 바꿨다.

재형씨는 가성비를 넘어 가심비까지 좋은 가게를 그렸다. 회사를 그만두면서 가정에 조금 더 가까워진 자신의 만족도가 가게에서의 서비스로 이어지고 있었다. 손님들의 만족도까지 높아지자 다시 가정에서도 한껏 행복을 누리게 되는 선순환이 되풀이 됐다.

로얄생고기는 소소한 기획들이 빛난다. 자신들의 경험을 메뉴로 풀어낸 부부의 마케팅 전략 때문이다. 놀러 다니는 것을 좋아하는 이들 가족이 캠핑에서 직접 느낀 불편함을 모두 보완한 피크닉세트는 고깃집 비수기로 여겨지는 여름의 효자 상품이 됐다.
윤정씨는 캠핑을 떠날 때마다 소소하게 많은 것들을 챙겨야하는 번거로움에 착안했다. 불과 불판만 있으면 완벽한 야외 고깃집을 재현할 수 있게 꼼꼼히 만들어 둔 이 상품은 '로얄생고기'의 여름을 또 다른 성수기로 만들었다.

회사의 관리자로서 회식이 잦았던 재형씨는 회식비용에 대한 부담과 식사의 질을 동시에 고려했다. 10인 이상 단체일 때 적용되는 고기와 소주 무한리필 메뉴가 그 해답이다.

무한리필이 아닐 때와 동일한 질 좋은 고기를 제공해 가격 부담은 줄이고 회식의 만족도는 높였다. 고기 맛에 반한 직장인들은 가족과의 외식에서도 '로얄생고기'를 선택했다.

어머니의 불고기에서 한층 업그레이드된 소불고기와 한방 콩나물 불고기도 점심특선 메뉴로 인기다. 배추 농사를 짓는 지인에게서 가져와 직접 담그는 김장은 묵은지 무한리필을 외치게 할 만큼 호응이 높다.

가게를 시작한 뒤론 냉장고에서 언제든 고기를 꺼내먹을 수 있는 것이 가장 행복하다는 부부다. 아무리 먹어도 물리지 않는다는 부부의 고기사랑이 계속될 수 있는 건 그만큼 질 좋은 고기만을 제공하고 있다는 반증이 아닐까.

◇블로거들의 한줄평

블로거 오은주-33cm 생고기 비주얼이 좋다. 노릇하게 구워 생와사비와 함께 쌈싸먹으니 뒷맛이 깔끔하다.

블로거 박양우-신선한 고기는 물론 곁들이로 나오는 찬들도 부족한 것이 없다.

블로거 신승호-사장님 부부가 친절해서 고기까지 맛있다. 생강초절임과 와사비가 삼겹살을 느끼할 틈 없이 잡아준다.

블로거 최은경-고기의 기름에 함께 굽는 묵은지와 콩나물이 별미다. 볶음밥까지 비벼먹고도 마지막 식혜로 입가심하면 금세 소화가 다 된 기분.

블로거 윤수정-기본 상차림이 푸짐해서 고기를 먹기 전부터 든든하다. 생와사비와 삼겹살의 궁합이 아주 색다르다.

/ 김희란기자 khrl1004@nate.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송기섭 진천군수

[충북일보] 충북 시장·군수 중 지난해 가장 큰 화제를 모았던 인물이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의 셀카 사진 1장으로 전국을 들썩이게 만든 사람이다. 송기섭 진천군수의 표정을 보면 선하다는 생각이 든다. 선한 얼굴로 뒷좌석에 앉은 문 대통령을 투샷으로 셀카에 담으려던 표정을 잊을 수 없다. 송 군수는 진천군수 재선거로 선출직에 입문했다. 이후 군정 측면에서 많은 성과를 올렸다. 송 군수를 만나 지난 한 해를 되돌아보고, 문 대통령과의 각별한 인연을 다시 한 번 듣고 싶었다. ***대담=김동민 편집국장 ◇'장난꾸러기' 문재인 대통령 셀카 어떻게 나왔나. "지난해 10월 26일 전남 여수에서 5회 지방자치의 날 행사가 열렸다. 당시 행사에 참석한 대통령께서 단상에 앉지 않고 단체장들이 있는 관중석에 앉았다. 대통령의 권위를 내려놓고 지방자치의 주역인 시장·군수들과 함께 한다는 취지에서 관중석을 선택했다. 마침 운 좋게 (저의) 뒷자리에 앉아 계셔서 진천군민들에게 자랑하고 싶었다. 그래서 조심스럽게 셀카를 찍으려고 휴대폰을 움직여 사진을 찍는 순간 문 대통령이 얼굴을 앞으로 내밀면서 아주 자연스러운 사진이 됐다. 이걸 SNS에 올렸더니 얼마 뒤 충북일보 기자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