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07.16 13:59:27
  • 최종수정2017.07.16 13:59:27

증평정육식당

[충북일보] '증평에서 고기가 젤~루 맛있는 집'이라는 현수막이 붙은 '증평정육식당'은 증평에서 나고 자란 삼남매가 의기투합해 문을 연 가게다. 어려서부터 정육식당을 운영하시던 부모님을 보고자란 이들이다.

부모님의 고기로 고기 맛을 배운 남매에게 고기는 '원래 맛있는 음식' 이었다. 부모님이 식당을 정리한 뒤로는 고기가 조금 낯설어졌다.

독고성완 대표

처음 사업을 제안한 건 막내아들 독고성완씨다. 여기저기서 먹어봐도 '우리 집 고기'만큼 맛있는 고기 집을 찾을 수 없어서다.

각자의 인생을 살던 남매였다. 큰 누나는 사회복지사로 근무했었다. 둘째 민수씨는 검도 선수 출신, 성완씨는 태권도 선수 출신이다. 성완씨는 영어를 배우러 건너갔던 필리핀에서 스킨스쿠버 자격증까지 취득했다.

제대 후 그려본 미래에 스포츠는 없었다. 뻔한 인생을 살고 싶지 않았다. 부모님이 운영하셨던 가게가 생각났다. 부모님은 이제 다른 일을 하시지만 그 맛있었던 고기를 다시 팔아보고 싶어졌다.

인근의 축산매장에서 바닥부터 일을 배웠다. 기초부터 제대로 닦아오라는 아버지의 뜻이었다. 일은 생각보다 더 잘 맞았다. 남들이 힘들 거라던 일도 체력적으로 받쳐주니 한결 수월했다.

소고기 모듬 한상차림. 쌈채소는 남매가 가게 뒤 텃밭에서 직접 키운 것들이다. 계란노른자와 마늘, 고추가 들어간 소스가 특이하다.

정육점 운영은 성완씨가, 식당 운영은 민수씨가 맡았다. 고기를 손질하고, 텃밭을 가꾸고, 넓은 식당을 하루 종일 뛰어다녀도 지치지 않는 건 수십 년간 단련된 남매의 체력 덕이라며 웃었다.

고기의 부위와 맛 정도만 알았던 그는 이제 색깔만 봐도 고기의 질까지 파악할 수 있게 됐다. 좋은 고기를 가져오는 것은 물론 숙성에도 많은 시간과 정성을 투자한다.

한 블로거가 '돼지고기 모듬'을 렌즈에 담고 있다.

자신 있게 내놓은 고기를 만족스럽게 먹는 손님들을 보면 자신감이 더해진다.

가족끼리 운영해서 가장 좋은 점은 비법을 숨길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아버지의 10년 노하우를 아들이 전수받고 어머니의 수십 년 요리 솜씨를 딸들이 배우니 속성 과외가 따로 없다.

타고난 솜씨도 닮아있지만 어렸을 때부터 보고 자란 것들도 도움이 됐다.

할머니의 된장으로 끓여내는 짙은 색의 된장찌개와 가게 뒤 텃밭에서 키워 제공하는 쌈 채소와 고추도 '증평에서 젤~루 맛있는 고기'를 만드는 조력자다.

인심은 주방에서 나온다는 아버지의 지론 때문에 정육식당에서 필수라고 여겨지는 상차림비도 따로 받지 않는다. 더 달라는 말이 어려워지면 서로 불편해지는 식당의 공기를 감안한 거다.

질리게 만지고 물리게 먹었어도 다음날 손님들이 고기 굽는 냄새를 맡으면 또 먹고 싶어진다는 성완씨다. 고기도 먹어본 사람이 맛을 안다고 하지 않던가.

정육점이 함께 있는 '증평정육식당' 내부. 신선한 고기를 눈으로 직접 확인할 수 있다.

◇블로거들의 한줄평

블로거 최은경 - 숙성된 소고기가 아주 부드럽다. 직접 키운 채소와 집 된장으로 만든 된장찌개로 상 위가 풍성하다.

블로거 오은주 - 육즙이 살아있고 부드러워 살살 녹는다는 표현이 맞는다. 계란 노른자와 다진 마늘에 찍어먹는 소스도 담백하고 새롭다.

블로거 신승호 - 등심과 등심살치살이 붙어있어 특이하다. 숙성고기인데 냄새가 전혀 없다. 정육점이 같이 있어 믿음이 가고, 채소도 신선함이 느껴진다.

/ 김희란기자 khrl1004@nate.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