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06.04 15:52:37
  • 최종수정2017.06.04 15:52:37

청주 비하동에 위치한 '송어마을' 전경

[충북일보=청주] 청주 비하동 주봉마을 입구에 새로운 마을이 생겼다. 강원도 평창에서 넘어온 송어들이 자리 잡았다. 김응민씨 부부가 운영 중인 '송어마을'이다.

가족회사에 몸 담았던 김응민 대표가 첫 사업으로 생각했던 건 '회'였다. 취미가 직업이 된 경우다. 낚시를 좋아해 어려서부터 민물낚시를 즐겼던 그는 10여 년 전 바다낚시에 발을 들였다. 준비해간 음식만 먹을 수 있는 민물낚시와 달리 바다는 지천에 먹을거리가 있다는 것이 바다낚시에 빠진 이유다. 굳이 물고기를 잡지 못해도 해산물을 다양하게 접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송어 비빔회 한상. 푸짐한 야채와 살얼음 가득한 육수가 함께 제공된다.

배까지 구입해 본격적으로 바다낚시를 즐기던 그는 물고기가 낚일 때의 '손맛'과 함께 회를 떠먹는 '손맛'을 깨우쳤다. 물고기 종류에 따라 가장 맛있게 먹는 방법을 알게 된 거다. 횟집을 열고 물차를 준비했다. 직접 바다를 오가며 손님을 늘려갔다.

장사는 잘됐지만 단점이 있었다. 그렇게 좋아하던 회를 못 먹게 됐다. 하루 종일 물고기와 사투를 벌이다보니 먹고 싶은 마음이 사라졌다. 손님이 가득 차도 마음이 허했다. 그때 생각난 것이 어렸을 적 자주 먹던 송어 회였다. 내륙 청주의 토박이다보니 처음 배운 회도 송어 회다. 어렸을 적 그 맛을 찾아 송어횟집을 찾아다녔다. 입맛이 변한 건지 송어 회가 변한 건지 알 수 없었다.

각자의 취향대로 비빔회를 만들어 먹을 수 있도록 널찍한 앞접시를 내어준다.

실망하고 돌아설 때쯤 눈이 번쩍 뜨이는 송어를 만났다. 평창에서 왔다는 송어다. 14도 미만의 1급수에서 자라는 평창 송어는 맛이 달랐다. 청주에서 먹어보지 않은 송어 맛으로 승부할 수 있을 것 같았다.

수년 전부터 눈여겨봤던 청주의 길목에 자리를 잡고 지하 암반수를 끌어올렸다. 평창과 수온을 맞추기 위해 대형 냉각기도 설치했다. 24시간 깨끗한 물을 공급한다. 직접 느낀 식감에 대한 확신을 바탕으로 한 과감한 투자였다. 송어마을을 연지 얼마 되지 않아 금세 입소문이 났다.

송어회를 먹고 4천원을 추가하면 매운탕을 즐길 수 있다. 끓일 수록 깊어지는 국물 맛이 별미다.

가게 앞으로 보이는 가로수 길과 주변의 조경은 시골에 온 듯 편안한 느낌을 연출한다. 근처에 물이 있지 않아도 24시간 돌아가는 축양장의 물소리가 시원하다. 푸짐한 야채를 곁들이는 송어비빔회가 주 메뉴다. 더운 여름에 맞게 물회를 만들어 먹을 수 있도록 살얼음 가득한 육수도 제공한다. 송어 탕수와 메기 매운탕 등 다양한 메뉴를 구성해 전 연령층의 기호를 고려했다.

김 대표는 "송어는 하루 종일 만져도 저녁에 먹을 수 있는 게 제일 신기하고 좋다"며 웃었다. 그런 남편을 바라보는 아내의 얼굴에도 웃음이 담겼다. 손님들을 상대하는 게 마냥 신나기만 하다는 이들 부부의 긍정적인 자세가 송어마을을 찾는 이들에게 웃음까지 나눠줄 수 있을 것 같다.

청주 비하동 '송어마을'을 운영 중인 김응민, 이선미씨 부부.

◇블로거들의 한줄평

블로거 오은주-송어회 한가지로 비빔회, 물회 등 다양하게 즐길 수 있어 좋다. 송어탕수의 부드러운 튀김옷과 탕수소스가 아주 잘 어울린다.

블로거 신승호-고급스러운 그릇이 마음에 든다. 매콤한 국물의 송어물회가 별미다. 4천원만 추가하면 먹을 수 있는 매운탕도 국물이 제법이다. 부모님 생각이 나는 메뉴다.

블로거 강미성-신선한 야채와 콩가루가 어우러져 물리지 않는다. 비비다 육수를 부어 물회까지 먹을 수 있어 좋다.

블로거 윤수정-처음 보는 송어탕수가 바삭하면서도 부드럽다. 아이들이 좋아할 것 같다. 쫄깃한 송어 회에 야채를 듬뿍 넣으먹으니 건강한 기분이다.

블로거 장동민-비린 맛이 전혀 없다. 다진 마늘과 고추, 와사비, 초고추장 등을 취향에 따라 비벼먹으니 계속 들어간다. 마지막에 콩가루와 참기름을 넣으면 고소함의 끝.

/ 김희란기자 khrl1004@nate.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충식 충북도소방본부 본부장

[충북일보] "저에게 소방조직은 놀기 좋은 조직이었습니다." 지독한 일벌레로 소문난 김충식 충북도소방본부 본부장의 첫 마디는 의아했다. 지난 1990년부터 30년 가까이 몸담은 조직을 그는 '놀기 좋은 조직'이라 말했다. 대체 무슨 의미일까. "소방조직은 조금만 눈을 돌려도 할 일과 변화가 필요한 일들이 산더미입니다. 하려고만 한다면 할 일이 너무나도 많습니다." 소문난 일벌레다웠다. 놀기 좋은 조직이란 맡은 일에 애착을 가지고 나름의 방식으로 수많은 업무를 즐겁게 헤쳐온 그만의 표현이었다. 다른 지역 재난 현장과 사건·사고 소식을 언론을 통해 접할 때면 장면에서 눈을 떼지 못한다. 찰나의 순간 지나가는 장면 장면을 뚫어지라 살피며 현장에서 필요한 장비를 구상하고 현실화와 활용 방안을 고심한다. 현장과 실무를 넘나들며 축적된 경험에서 답을 찾곤 한다. 단지 구상으로만 끝내지 않았다. 변화를 가져왔다. 김 본부장의 머릿속에서 시작해 직원들과의 소통으로 완성된 작품에는 늘 '전국 최초'란 수식어가 붙는다. 골든타임 확보를 위한 '긴급차량 우선 교통신호 시스템'과 최근 지역 일부 소방서에 도입된 '다목적 소형사다리차' 등이 대표적이다. 어느덧