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07.09 15:45:39
  • 최종수정2017.07.09 15:45:39
[충북일보] 가게 앞 조개가 담긴 수족관이 손님들을 반긴다. 깨끗한 벽면으로 맑은 물이 그대로 보인다. 안으로 들어서면 시원한 오픈형 주방이 눈에 띈다. 끓여먹는 짬뽕 전문점 '스마트뽕뽕'이다.

깔끔한 성격의 강신창 대표는 중국음식을 입에도 대지 않던 사람이었다. 주방을 숨겨둔 대다수 중국집들이 풍기는 이미지가 왠지 찜찜해서였다.
그런 그가 20여 년 전 고향인 부산을 떠나 청주에서 짬뽕 전문점을 운영하고 있는 건 아이러니다. 번번이 실패하던 사업을 뒤로 하고 친구를 만나러 찾아온 청주에 마음을 뺏긴 그는 이곳에 정착했다. 식당을 해보기로 마음먹고 여러 분야의 음식점을 전전했지만 가장 잘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느낌을 받은 건 이상하게도 중식이었다.

하루에 수백 명의 손님이 찾아오던 가게에서 일을 배웠다. 몇 년간 혹독하게 일하고 나니 남보다 쉽게 일을 손에 익혔다. 자신만의 가게로 처음 시도한 건 초기 자본이 덜 들어가는 배달 전문점이다. 생각처럼 잘 되지 않았다. 시행착오 끝에 생각해 낸 아이템이 끓여먹는 짬뽕이다.

중국집 같지 않은 중국집이 그의 기획이었다. 손님들이 기존의 중국집에 대한 편견을 가지고 오지 않길 바랐다. 스마트폰 가게가 유독 많았던 사창사거리 인근에서 '스마트뽕뽕'이라는 이름을 걸었다.
인건비를 최소화하고 해산물을 아낌없이 쏟아 넣었다. 면을 먹어도 쉽게 헛헛해지지 않도록 시금치를 넣어 연두색으로 반죽한 면도 푸짐하게 제공했다.

면이 들어가지 않은 산뜻한 국물을 먹다 면을 넣으면 깊은 맛을 연출하는 그의 짬뽕은 금세 사람들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지금은 치자를 넣어 반죽한 샛노란 면으로 바꿨다.

메르스 등으로 경기가 극도로 어려워졌을 때 인근의 '반값 월세' 이야기를 건물주에게 꺼냈다가 가경동으로 이전했다.

전화위복이었다. 한층 넓어진 가게는 더 많은 손님들로 북적였다.

둘째, 넷째 화요일은 휴무지만 둘째 주 화요일은 평일만큼 많은 이들이 가게를 찾는다. 가경동 거주 저소득층 및 독거노인 무료급식의 날을 운영하고 있기 때문이다.
어버이날이면 유독 돌아가신 부모님이 생각나 시작한 행사다. 본질이 변하는 게 싫어 일체의 지원도 받지 않고 있다. 앞으로 더 많은 봉사를 하고 싶다는 그는 이미 트럭도 마련해뒀다고 했다. 툭툭 내뱉는 경상도 사나이의 말투 속에 따뜻함이 잔뜩 묻어있다.

◇블로거들의 한줄평
블로거 장동민-끓여먹는 방식이 독특하다. 해산물과 칼칼한 국물이 끓일수록 깊은 맛을 낸다.

블로거 신승호-다양한 건더기를 푸짐하게 먹고싶다면 황제전골뽕뽕도 좋겠지만 해장으로는 스마트뽕뽕이 최고.

블로거 최은경-평소 먹던 짬뽕과 다른 비주얼에 놀랐다. 해물이 제대로 우러난 국물맛과 쫄깃한 면이 잘 어울린다.

블로거 안기원-기분좋은 매콤함에 해물의 시원한 맛이 느껴진다. 쫄깃한 면을 다 건져먹고 밥을 조금 말아먹으면 완벽한 마무리.

블로거 오은주-황제전골뽕뽕은 문어와 갈비, 해물 육수가 잘 어우러져 진한 맛이 난다. 생면의 쫄깃함도 여느 짬뽕과 다르다.

블로거 정진영-원하는 타이밍에 면을 넣어 끓여먹을 수 있어 좋다. 치자를 넣은 면은 색깔도 예쁘고 식감도 좋다.

/ 김희란기자 khrl1004@nate.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