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05.14 15:03:20
  • 최종수정2017.05.14 15:03:30
[충북일보] 이탈리안 레스토랑 '파브리카'는 스페인어로 '공장'이라는 뜻이다. 얼핏 들으면 파프리카로 오해할만한 이 이름은 1년이 넘는 기간 동안 가게를 기획하며 인더스트리얼 인테리어를 애써 꾸민 김명수 대표가 그에 어울리면서도 흔치않은 단어를 찾아 고심한 결과다.

현재 파브리카가 위치한 충북대학교 인근 영화관 건물은 오랫동안 사람들의 발길을 사로잡은 곳이었다.

김명수 대표

2000년대 후반 멀티플렉스 시설이 청주를 장악하면서 인기가 시들해졌다. 건물 관계자였던 지인은 김 대표에게 영업을 제안했다. 영화관 이외의 콘텐츠로 상권을 살려보자는 거였다. 10여 년 전 시작은 3층의 커피 전문점이었다. 넓은 입지를 활용해 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공간으로 꾸몄다. 주변에서는 모두 고개를 저었다. 저렴한 가격의 테이크아웃 커피 전문점이 주를 이뤘던 대학가에서 비싼 가격의 커피가 되겠냐는 의구심이었다.

하지만 김 대표의 전략은 보란 듯이 통했다. 커피와 함께 책을 보거나 여유로운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공간은 생각보다 많지 않았기 때문이다. 대학생들은 물론 다양한 연령층의 사랑을 받으며 새로운 문화 공간으로 자리 잡았다.
다음은 2층이었다. 이탈리안 음식은 먹어본 적도 없던 김 대표가 전국의 '핫플레이스'를 찾아다니며 마음을 뺏긴 건 정통 이탈리안 레스토랑이었다. 20대가 주를 이루는 퓨전 레스토랑과 달리 3-40대를 사로잡으려면 제대로 된 요리가 필요했다. 자신의 입맛은 곧 또래의 입맛이라고 확신한 그는 요리를 배우고 메뉴를 기획했다. 유명 쉐프가 운영하는 고급 레스토랑에서 적은 테이블로 구성된 맛집까지 빠짐없이 다녔다.

각각의 장점만 뽑아 만들어 낸 것이 지금의 파브리카다. 좋은 식재료와 분위기를 바탕으로 전 메뉴를 평균 이상의 맛으로 구현했다. 단순히 남자 직원들을 대하는 게 편해서 뽑았던 스텝들은 의외의 결속력으로 서비스의 질까지 높여줬다.
초창기 힘들었던 6개월여를 제외하면 특별한 기복이 없었다. 꾸준히 잘 나가는 메뉴들과 계절마다 업그레이드되는 다양한 메뉴들이 조화를 이룬다. 다만 여행하기 좋은 계절엔 손님이 약간 주춤한 게 유일한 흠이다. 바꿔 말하면 여행하는 마음으로 찾아오는 손님이 그만큼 많다는 얘기다.

가족 손님들을 볼 때마다 가족과 함께 할 시간이 적은 게 가장 아쉽다는 그다. 시간 날 때마다 음식을 해주는 덕에 아이들이 짜장면보다 파스타를 좋아한다고 말하는 김명수 대표의 얼굴에 남은 건 영락없는 아빠 미소다.

◇블로거들의 한줄 평
블로거 장동민 -풍기만조크레마 소스를 퍼먹다 다이어트 중이라는 사실을 잊었다. 육즙 가득 품은 채끝 스테이크는 꼭 먹어봐야 한다.

블로거 강미성 - 스테이크를 입에 넣으면 몇 번 씹기도 전에 살살 녹는다. 피자의 먹물 도우도 인상적이다.

블로거 신승호 -분위기 좋은 레스토랑의 정석이다. 가족, 친구, 애인, 동료 누구와 와도 좋겠다.

블로거 윤수정 - 어른들 뿐 아니라 아이들이 좋아하는 메뉴가 많아서 가족 외식 장소로도 좋을 것 같다. 특별한 날 분위기 있는 식사는 말할 것도 없다.

블로거 서미연 -너무 짜거나 맵지 않아 자극이 없다. 피클에서 에이드까지 모두 맛있다.

블로거 오은주-양식과 친하지 않은 스타일인데도 거부감이 전혀 없다. 필라프 맛도 깔끔하고 여럿이 와서 세트 메뉴로 다양하게 즐기기 좋다.

블로거 최은경 -멀리서 친구가 오면 꼭 데리고 오는 맛집. 한번도 아쉬운 마음으로 돌아간 적이 없다.

/ 김희란기자 khrl1004@nate.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