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구제역 의심농가 2곳 모두 '양성'

보은 최초 농가 방역대에서만 6건

  • 웹출고시간2017.02.14 09:37:22
  • 최종수정2017.02.14 09:37:22
[충북일보] 지난 13일 충북 보은의 한우 농장 2곳에서 침 흘림 등 증상을 보인 소가 구제역에 걸린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충북도는 전날 보은의 첫 구제역 발생 농장과 770m, 1.8㎞ 떨어져 있는 마로면 송현리, 탄부면 구암리 한우농장 2곳에서 발견한 의심 소 4마리에 대한 시료를 채취, 도 축산위생연구소에서 검사한 결과 모두 양성으로 나왔다고 밝혔다.

도가 진행한 항체 형성검사에서 두 농장은 각각 31%, 56%의 항체 형성률을 보였었다.

이에 따라 지난 5일 이후 도내 구제역 발생 농장은 6곳, 전국적으로는 전북 정읍과 경기 연천을 포함해 모두 8곳으로 늘게 된다.

두 농가에서 확인된 구제역 바이러스가 앞서 발생한 4곳의 농장과 같은 유형(O형)인지는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분석하고 있다.

이들 농장은 보은에서 구제역이 처음으로 발생한 마로면 관기리 농장과 반경 3㎞ 내 방역대에 포함돼 있어 O형 바이러스가 검출될 가능성은 높다.

한편 도는 전날 증상을 보인 소 4마리를 즉시 살처분했으며 나머지 소에 대한 임상 예찰을 강화했다.

/ 안순자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한오현 한국농어촌공사 충북지역본부장

[충북일보] 모든 만물은 땅을 근간으로 살아간다. 또 물을 마시며 살아간다. 땅이 없으면 발 디딜 곳이 없고, 물이 없으면 생존 자체가 불가능하다. 땅과 물은 인간과 자연, 나아가 지구를 구성하는 뿌리이자 모태다. 그런 면에서 한국농어촌공사의 역할이 막중하다. 땅과 물을 전문적으로 관리하는 국내 유일의 기관이기 때문이다. 109년 전 수리(水利)조합으로 출범, 지난 2000년 농지개량조합과 농어촌진흥공사 등의 통합으로 탄생한 한국농어촌공사는 삶의 근간의 되는 농지의 개간을 과학적·체계적으로 하고, 적재적소에 물을 공급해주는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충북의 농토와 농업용수 관리·공급도 이들의 몫이다. 올해 1월 부임한 한오현(56) 충북지역본부장 역시 누구보다 땅과 물에 있어 전문가다. 청주 내수 출신의 그는 청주농고와 대전산업대 토목공학과를 나와 한평생을 땅과 물 위에서 살아왔다. - 농어촌공사가 주로 하는 일은. "우리 공사는 저수지 양배수장 등 농업기반 시설물을 이용, 영농에 필요한 양질의 용수를 적기에 제공하는 농어촌용수관리 전문기관이다. 이와 함께 식량생산기반 조성·관리, 농어업시설 안전재해대비, 농어촌 지역개발사업 등을 수행한다. 충북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