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김영란법·AI에 구제역까지 '유통업계의 눈물'

잇단 악재로 매출 급감… 소비 기피심리
육류 포함 우유 등 2차 식품도 타격 우려
농협 "도축 때 철저히 감별… 식용 안전"

  • 웹출고시간2017.02.07 21:29:33
  • 최종수정2017.02.07 21:29:33
[충북일보] 눈 위에 또 서리가 내렸다. 설상가상(雪上加霜). 김영란법과 AI(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소 결핵이 차례로 휩쓸고 가자 이제는 구제역이 찾아왔다. 시쳇말로 '끝판왕'이다.

지난 5일 충북 보은에서 첫 발생한 구제역은 도내 축산농가, 나아가 유통업계와 요식업계까지 큰 실의에 빠트렸다. 앞선 두 가지의 충격파를 극복할 새도 없었다. 한 번 시작된 매출 감소의 여파는 봇물 터지듯 밀려왔다.

구제역 발생 소식을 접한 이명훈 충북상인연합회장은 "생각지도 못한 악재가 또 터졌다"며 "전통시장은 정육(소·돼지) 매출 비중이 가장 큰데, 이 난관을 어떻게 헤쳐 나가야 할지 걱정"이라고 긴 한숨을 내쉬었다.

유통업계의 걱정이 클 수밖에 없는 건 이미 가축감염병에 따른 매출 감소를 경험했기 때문. 지난해 11월16일 충북 음성에서 첫 발생한 AI로 충북에선 닭 221만5천17마리(26개 농가), 오리 77만2천565마리(79개 농가), 메추리 93만1천653마리(3개 농가) 등 모두 391만9천235마리의 조류가 살처분 됐다. 이에 따라 식당을 비롯한 유통·요식업계는 식자재 수급에 큰 어려움을 겪었고, 손님까지 크게 줄은 탓에 사상 최대 수준의 손실을 봤다.

농협충북유통의 경우 이번 AI 발생 후 지난달까지 닭·오리 판매가 전년 동기 대비 18% 감소했다. 한우는 김영란법 발효 이후인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 3%가량 줄었다.

AI로 인한 2차적 피해도 컸다. 산란계의 대거 살처분으로 달걀값이 12월 초순부터 오르기 시작, 같은 달 말에는 30구 한 판에 1만 원을 호가하기도 했다.

이번에 발생한 구제역 여파 역시 AI와 다를 바 없다. 소, 돼지, 양, 염소, 사슴 등 발굽이 둘로 갈라진 우제류 전체에 대한 매출 및 수급 감소가 우려된다. 지난해 4분기 기준 충북에선 한·육우 19만8천393마리, 젖소 2만2천72마리, 돼지 62만738마리 등의 우제류가 사육되고 있는데, 이 중 상당수가 살처분 될 소지도 적지 않다. 이미 지난 5일 보은 구제역 발생농가에선 젖소 195마리가 살처분 됐다.

다만, 구제역은 AI나 지난해 11월 보은에서 발생한 소 결핵과 달리 인수(人獸)공통감염병이 아니어서 사람에게 옮겨질 가능성은 없다. 감염 가축의 증상(입술 물집 등)도 확연해 시중 유통될 소지도 제로에 가깝다.

문제는 소비자들이 느끼는 공포다. 이 또한 '질병'이라는 인식 탓에 '일단 피하고 보자'는 기피심리가 강하다.

소·돼지를 도축한 육류 자체는 물론 우유, 순대, 곱창 같은 2차 식품까지 매출 감소가 염려되는 이유다. 이미 지난 구제역 사태 때 경험했던 일이기도 하다.

충북농협 관계자는 "이제 겨우 AI가 진정돼가고 있는 상황에서 또다시 구제역이 터져 안타깝기 그지없다"면서 "AI와 달리 사람에게 감염되지 않는 만큼 소비 위축으로 연결돼선 안 된다"고 말했다.

/ 임장규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