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보은 구제역 또 뚫렸다… 구멍난 농심, 깊어진 한숨

첫 발생지서 1.3㎞ 떨어진 탄부면 한우 농가
지역 내 1천37개 농가 사육 '눈덩이 피해'

  • 웹출고시간2017.02.09 21:31:56
  • 최종수정2017.02.09 21:31:56

9일 오후 구제역이 발생한 보은군 탄부면 구암리 마을 입구에서 방역요원이 통행차량 소독을 하고 있다.

ⓒ 장인수기자
[충북일보=보은] 보은지역 축산농들이 충격에 빠졌다. 긴 한숨 소리만 곳곳서 들려온다.

또 다시 군내에서 구제역이 발생했다는 소식을 접해서다.

지난 5일 처음 구제역이 발생한 보은군 마로면 관기리 젖소농장에서 구제역이 발생했다. 4일 만에 불과 이곳에서 1.3㎞ 떨어진 탄부면 구암리의 한우농가에서 또 다시 구제역이 발생한 것이다. 방역당국은 한우 7마리를 즉시 살처분 조처했다.

이 농가에서는 한우 152마리를 사육하고 있다.

구제역 확산여부를 가늠할 수 있는 최대고비 1주일을 넘기지 못하고 또 다시 구제역이 발생한 셈이다.

구제역 바이러스는 공기를 통해 감염될 수도 있지만 농장을 찾은 외부인이나 차량 등을 통해 수평 전파됐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항체 형성률이 극히 낮은 것으로 드러난 관기리의 첫 구제역 발생 농가 일대 축산 농가에서 추가 발병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는 이유다.

충북도는 오는 12일까지 도내 소 사육농장을 대상으로 백신 일제 접종에 나선 상태다. 항체가 형성되는 데 7∼10일이 걸린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구제역 바이러스가 이미 퍼졌을 경우 추가 발병을 막기 어려울 수 있다.

구제역이 발생한 보은군 탄부면 구암리 소재 한우축사 인근 마을과 연결된 길에 출입금지를 알리는 노란색 줄을 달아 진입을 차단해 놓았다.

ⓒ 장인수기자
1천37개 농가가 소·돼지 등 5만7천여 마리의 우제류(발굽이 두 쪽인 동물)를 사육하는 보은지역의 피해는 눈덩이처럼 커질 수밖에 없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그래서 인지 9일 오후 1시께 탄부면 구암리를 찾았을 때 사람 발길이 뚝 끊기 채 찬바람만이 동네를 휘몰아 쳤다.

구제역 현장 소식을 전하기 위해 몰려 든 취재진들만이 분주한 모습을 보였다.

마을과 연결된 길에도 출입금지를 알리는 노란색 줄을 달아 마을 진입을 차단해 놓았다.

마을 입구에 설치된 통제소에서는 회색 방역복으로 온몸을 가린 공무원들이 통행 차량을 일일이 확인한 뒤 차량 소독 후 마을로 차를 들여보냈다.

눈앞에서 100여m 떨어진 축사가 바로 구제역이 발생한 젖소가 있던 곳이지만 더는 근접이 허용되질 않았다.

축산농들의 가슴은 시커멓게 타 들어가고 있었다.

현장에서 만난 축산농 김모(65·보은군 탄부면)씨는 "평생 이런 일이 없었는데 큰일"이라고 탄식한 뒤 "소를 키워 온 지 20년이 됐지만 여기(보은)서 구제역이 발생한 적이 없어 너무 당혹스럽고 앞으로 어떻게 살지 막막하다"고 한숨을 쉬었다.

같은 마을에서 축산농을 하고 있는 이모(64)씨는 "인근 마을에서 구제역이 발생했다는 소식을 접하고 확산되지 않기만을 간절히 바랬다"면서 "우려가 현실로 다가오는 듯해 가슴이 답답할 뿐이다"고 말했다.

명품 한우 생산 고장인 보은 식당가들도 전전긍긍하고 있다. 식당가는 구제역 발생 이후 한산한 분위기다. 보은읍내에서 한우식당을 운영하고 있는 정모(48·여)씨는 "가뜩이나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수수 금지법) 때문에 매출이 줄었는데 구제역까지 터졌다"며 "'청정 지역'이라는 보은의 이미지가 구제역 때문에 망가지면 손님 발길이 끊길까 두렵다"고 밝혔다.

보은 / 장인수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도 SNS서포터즈가 만난 '공예명인 이신재'

[충북일보] 충북도가 우수공예인과 공예명인을 선정했다. 충북도 우수공예인 선정은 공예인들의 지위 향상 및 경쟁력 있는 우수공예품 개발을 통한 판로기반 조성을 위한 것이다. '충북도 우수공예인 지정관리 등에 관한 규정'에 의해 매년 실시하고 있다. 우수공예인 및 우수공예업체 선정은 지난해 7월 개최한 '충북공예품대전' 동상 이상 수상자와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에서 지난해 11월에 개최한 '제46회 대한민국공예품대전' 장려상 이상 수상자가 대상이다. 공예명인은 공예경력이 15년 이상으로 충북도공예협동조합 이사장의 추천을 받은 사람이 대상이라고 한다. 우수공예인 등으로 지정되면 우수공예품 판로 및 홍보지원과 각종 전시회 참가 및 문화 예술행사 등에 우선 초청 혜택이 주어진다. 이번에 처음으로 도에서 선정한 공예명인은 비전데코리에의 이신재 대표다. 이 대표는 데코파쥬 기법을 활용한 한지공예를 하고 있다. 한쪽 벽면을 가득 채워도 모자랄만큼 많은 자격증과 상장을 가지고 있는 이신재 대표는 사실 태어날 때부터 장애를 갖고 살아왔다. 다리 한쪽이 다른쪽에 비해 18㎝나 짧다고 한다. 어려서부터 몸이 불편했기 때문에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