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사람 잡는 구제역'…우려가 현실로

충주 공무원들, 매몰·초소근무 등 과로로 입원

  • 웹출고시간2011.01.19 20:49:44
  • 최종수정2013.08.04 00:44:01
지난해 연말부터 시작된 구제역 사태로 한달 가까이 매일 구제역 살처분과 방역활동에 동원된 공무원들이 피로누적으로 인한 병원 신세를 지는 등 우려됐던 일이 현실로 나타나고있다.
 
19일 충주시에 따르면 구제역 방역과 살처분을 진두지휘하던 축산과 이효성(50) 축산위생담당이 이달 초 연일 계속된 밤샘 근무로 인한 과로로 쓰러져 닷새 간 입원했다.
 
이어 18일에도 같은 과 조남희(44) 주무관이 과로로 입원했다. 조 주무관은 지난해 12월27일 앙성면 중전리 저전마을 한우농장 구제역 발생 때부터 살처분 현장에서 악전고투해 왔다.
 
그는 앙성면 중전리를 시작으로 신니면 신청리, 주덕읍 사락리 구제역 발생지역 살처분 현장의 지휘를 맡아 발생농장에서 밤을 지새워 왔다고 시는 전했다.
 
축산분야에 대한 지식이 없는 일반직 공무원들로 구성된 살처분반의 현장 지휘봉이 조 주무관의 몫이었기 때문에 살처분과 매몰 전 과정에서 그는 빠질 수 없는 존재였다. 지병인 당뇨 조차 돌볼 겨를이 없었다는 후문이다. 병원은 2~3주 동안의 입원치료가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윤기섭(52) 축산정책담당은 "구제역 확산에 따른 살처분과 매몰이 계속되면서 모든 공무원들이 많이 지쳐있는 상태"라며 "방역과 살처분 현장에 나가는 공무원들은 물론 상황실에 근무하는 공무원들조차 자정을 넘겨 퇴근하는 것이 보통"이라고 말했다.
 
공무원 A씨는 "국가적 재앙에 공무원이 나서는 것은 당연한 일인데, 매일 본연의 업무와 살처분 현장동원·방역초소 근무로 눈코뜰새 없다보니 조금 피로가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혹한의 추위에 감기몸살을 앓는 직원들도 많지만 구제역 확산방지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충주 / 김주철기자 kimjc@cb21.net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명의(名醫)를 찾아서 - 충북대병원 대장항문외과 이상전 교수

[충북일보]암환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병원은 어디일까? 암 치료비로 인해 경제적 고통에 시달리는 경우가 많다보니 암환자와 가족들은 수술을 잘하면서도 진료비가 저렴하다면 최고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암 수술 잘하고 진료비가 저렴한 병원 상위 20곳'을 발표했다. 충북대병원은 대장암 부분에서 전국에서 가장 저렴한 진료비(451만원)를 기록, 1위에 올랐다. 거기다 위암·대장암·간암 수술 환자가 입원기간 중에 사망하거나 수술 후 30일 이내에 사망한 경우를 나타내는 '암수술사망률' 항목에서도 1등급을 인정받아, 명실 공히 가장 저렴하면서도 암수술을 잘하는 병원으로 인정받은 것이다. 외과 중 '대장과 항문' 분야를 맡고 있는 충북대 이상전(59) 교수가 그 중심에 있었다. "대장암 수술의 질은 대부분 전국적으로 거의 동일합니다. 이제 우리나라 의학수준은 이미 세계 최고라 해도 무방합니다. 대장암 환자의 진료지침은 이미 정해져 있어요. 검사, 수술, 보조치료 (항암치료, 방사선치료)에 관한 지침이 나와 있지요. 이를 환자의 사정에 맞게 적절히 적용하면 됩니다. 즉 치료에 특별한 노하우나 비법이 있는 것이 아니라 이미 모든 것이 공개되어 있다는 뜻이지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