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6.02.28 13:09:50
  • 최종수정2016.02.28 13:09:54
[충북일보=청주] 구제역이 전북에 이어 충남 공주, 천안까지 확산되자 청주시 청원구가 구제역 유입을 막기 위해 거점소독소를 설치하는 등 방역에 적극 나서고 있다.

청원구는 지난 25일부터 오창읍 가좌4거리에 거점소독소를 설치해 천안에서 오창읍으로 진입하는 축산차량에 대한 내·외부 차량 소독과 방문시설·농장을 확인하고 있다.

배합사료공장에 소독전담관을 파견해 축산차량 출입 시 소독 여부를 확인하는 등 선제적 방역 활동에 들어갔다.

26일에는 반재홍 구청장과 관계공무원이 사료회사와 거점소독소에 방문해 가축방역 소독실태를 확인했다.

청원구 관계자는 "농가의 자율소독을 강화하기 위한 축사소독약품 833통을 배부할 예정"이라며 "오는 5월31일까지 구제역 AI 특별방역대책 상황실을 운영헤 구제역 발생 예방 활동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 안순자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문화솟대 - 전병삼 직지코리아 총감독

[충북일보] "직지를 결과물이 아닌 하나의 씨앗으로 생각하는 관점의 변화. 이것이 실현되면 엄청난 일들이 일어납니다. 청주는 직지라는 씨앗을 키워낼 텃밭이고요. 올해 저는 고랑을 파고 씨앗을 심어 싹을 틔우는 농부의 역할을 할 겁니다. 풍년을 위해선 하늘의 뜻도 따라줘야겠죠. 그 중 하나가 직지의 고향 방문 성사라고 생각합니다." 올해 9월 열리는 국제행사 직지코리아를 진두지휘할 전병삼(39) 총감독을 청주고인쇄박물관 내 직지코리아 조직위원회 사무실에서 만났다. "요즘은 매일같이 직지에 관련된 꿈만 꿉니다." 그도 그럴 것이 전 감독의 업무공간의 한쪽 벽면은 직지코리아 플랜에 관한 메모들로 빼곡했다. 홍익대 미술대학 조소과를 졸업한 뒤 미국에서 컴퓨터 공학석사 학위를 취득한 전 감독은 미디어아티스트의 길을 걷고 있다. "미디어아티스트라는 직업에 생소함을 느끼는 분들이 많습니다. 사실 미디어아트는 늘 우리가 접하는 환경에 가장 밀접한 예술이라고 할 수 있어요. 쉽게 설명하면 인터넷, 영상 등 미디어기술을 활용한 예술창작 활동을 일컫죠. 올해 직지코리아는 미디어아트를 활용해 가장 직지다운 융합콘텐츠들을 생산할 계획입니다." 청주시와 전 감독의 인연은

배너